UPDATED. 2020-06-01 14:33 (월)
실시간뉴스
관악구, 33억원 국비 확보... 주민 안전·생활편익 높인다
상태바
관악구, 33억원 국비 확보... 주민 안전·생활편익 높인다
  • 한유진 기자
  • 승인 2019.09.17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한유진 기자]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지역 현안사업 추진과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33억 원을 확보했다.

구는 이번 국비 확보를 통해 신사동 복합청사 신축(15억 원), 낙성대 일대 창업 지원시설 확충(6억 원), 기적의 어린이 놀이터 조성(4억 원), CCTV 기능 개선(8억 원) 등 4개 사업을 본격 추진하게 된다.

많은 주민이 이용하는 노후한 동 청사를 새롭게 짓고 창의적이고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기적의 어린이 놀이터를 조성하는 등 주민수혜도가 높은 생활 SOC 사업이다.

특히, 최근 여성 1인 가구 등을 대상으로 한 사건과 범죄가 발생하고 있어 주택가 골목길 등에 설치된 회전형 CCTV에 고정형 카메라를 추가 설치하는 사업이 포함됐다.  

기존 설치된 회전형 CCTV는 순차적으로 방향 전환(방향별 15초 촬영)을 하고 있어 다음 회전 시까지 촬영이 되지 않는 사각지대가 발생, 이를 해소하기 위한 조치다.

구는 민선 7기 핵심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낙성벤처밸리 육성'을 위한 사업 예산도 지원받는다.
      
낙성대로에 위치한 낙성대 R&D센터에 창업공간을 만들고 낙성대역 인근에 주민 누구에게나 창업정보를 제공하는 창업카페를 만드는 등 창업 지원 시설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지난해 11월 행정안전부 차관과의 면담을 통해 낙성벤처밸리 창업지원시설 확충을 위한 15억 원의 예산을 지원 받는 등 국·시비를 비롯한 다양한 외부재원 확보에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