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EBS 세계테마기행] ‘이탈리아의 산토리니’ 오스투니, 터키 이스탄불 성 소피아 성당…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09.11 20:00
  • 댓글 0
EBS 세계테마기행-로마로 가는길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로마 이전의 역사는 로마로 흘러갔고 로마 이후의 모든 역사는 로마로부터 흘러나왔다.”

인류 역사를 통틀어 가장 위대했던 천년의 제국, 로마. 지중해를 호수라 생각했던 위대한 로마제국은 사라졌지만 로마로 통하던 길은 아직도 계속된다.

땅도, 바다도 심지어 하늘까지 모두 로마의 것이었던 영광의 흔적을 따라 가는 길. 그 길 위에서 우리는 무엇을 마주하게 될까?

오늘(11일) EBS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세계테마기행-로마로 가는 길’ 3부에서는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편이 방송된다.

이번 ‘로마로 가는길’은 류성완 동화고등학교 역사 교사가 큐레이터로 나선다.

EBS 세계테마기행-로마로 가는길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이탈리아 반도의 뒷굽에 해당하는 남부 지방 풀리아. 오스투니는 풀리아 여행자가 가장 먼저 찾는 곳이자 이탈리아 남부 소도시 기행의 1번지로 떠오르는 곳이다. 해발 230m 언덕에 세워진 하얀 성채 도시는 고대 로마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전투였던 제 2차 포에니 전쟁 때 폐허가 된 것을 그리스인들이 들어와 재건한 도시다. 그리스풍의 건축 양식 때문에 이탈리아의 산토리니로 알려진 오스투니에서 르네상스 시절 황금기를 누렸던 중세 도시의 아름다움을 느껴본다.

EBS 세계테마기행-로마로 가는길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오스투니 거리에서 만난 올리브 조각가 알베르토 씨가 들려주는 노래를 따라 초록의 올리브 숲으로 향한다. 2천년 세월을 버텨온 올리브 에서 강인한 생명력을 느끼고 그 곳에서 올리브 농사를 지으며 대를 이어 살아온 농부들과 소박한 지중해 밥상을 마주한다.

오스투니 근교의 알베로벨로는 독특한 전통가옥 투룰로 때문에 스머프 마을이라는 별명을 얻은 곳이다. 인형의 집처럼 작은 투룰로에 실제로 사람이 살고 있는데 그 중 한 사람이 키이라씨. 그녀는 할아버지가 살던 투룰로를 지키며 여행자들에게 마을에 담긴 옛 이야기와 노래를 들려준다.

EBS 세계테마기행-로마로 가는길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영원할 것만 같던 로마제국이 서로마제국과 동로마제국으로 나뉘게 되면서 동로마제국의 중심이 된 터키! 로마로 가는 길은 이탈리아를 떠나 터키로 이어지는데, 기독교와 이슬람 문화가 공존하는 이스탄불의 성 소피아 성당을 둘러본 후, 동서양의 교역 중심지였던 이집션 바자에서 동로마 천년 제국의 흔적들과 마주한다.

살아있는 체험기를 전달하는 여행 프로그램 EBS1 ‘세계테마기행’은 매주 월~목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 사진제공 = EBS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