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4 18:38 (월)
실시간뉴스
‘EBS 한국기행’ 예천 장승조각 40년… 김수호 마이웨이 인생
상태바
‘EBS 한국기행’ 예천 장승조각 40년… 김수호 마이웨이 인생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09.04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한국기행 ‘야생에서 마이웨이-내 멋대로 산다’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한번 뿐인 인생, 조금은 독특하게 자신의 신조대로 살아가는 이들이 있다.

세상의 잣대에 맞추지 않고 별난 일상을 일궈나가는 숨은 명물들. 그들의 삶을 들여다보면 ‘어떻게 사는 것이 행복할까?’ 란 물음을 다시금 떠올리게 되는데.

이번 한국기행은 풍요로운 자연과 더불어 내 멋에 사는 주인공을 찾아 그들이 전하는 특별한 인생철학을 들어본다.

오늘(4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 야생에서 마이웨이’ 3부에서는 경북 예천 회룡포 인근에서 40년째 장승조각을 해 온 김수호씨의 별난 인생 ‘내 멋대로 산다’ 편이 방송된다.

EBS 한국기행 ‘야생에서 마이웨이-내 멋대로 산다’

산 구릉이 병풍처럼 늘어진 경상북도 예천, 게다가 휘몰아치는 강줄기가 마치 용이 승천한 것 같다고 해서 유명한 회룡포는 언제 보아도 장관을 이루는데. 회룡포 인근 강가엔 그 못지않게 눈에 띄는 한 사나이를 종종 볼 수 있다.

긴 수염에 장검까지 찬 채 말을 타고 누비는 김수호씨는 첫 인상부터 범상치 않은데. 그는 그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마음이 내킬 때마다 마을 인근 강과 산을 누빈다.

남한테 구속받지 않는 곳을 찾다가 폐교를 개조해서 살고 있다는 그는 예천에서 나고 자란 토박이로 장승 조각을 40년 째 하고 있다. 자연에서 심신을 수양하고 자유로운 마음으로 예술혼을 불태운다.

“인생 뭐 있어. 내 방식대로, 마이웨이로 가는 거지”

그의 보금자리에는 언제나 손님이 끊이질 않는다. 동네 꼬마들에게는 신나는 놀이터, 제자들에게는 좋은 활 수련터인 그의 터전이다. 마음만 먹으면 무엇이든 될 수 있다는 김수호씨의 별난 인생 이야기를 들어본다.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 사진 = EBS 한국기행-야생에서 마이웨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