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원산지 위반 신고포상금 1000만원으로 올린다관련 고시 개정안 4일부터 시행
  • 김영수 기자
  • 승인 2019.09.03 17:35
  • 댓글 0
원산지 위반 신고포상금 1000만원으로 올린다. 경기도 수원 북수원시장에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기지원 관계자들이 추석 대비 원산지 표시 단속을 하고 있는 모습

[오가닉라이프신문 김영수기자] 정부가 원산지 표시 위반 근절을 위해 신고포상금을 최대 1000만원으로 올리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는 4일부터 원산지 표시 위반 신고 포상금 상향 조정 내용을 담은 '원산지표시 위반 신고포상금 지급요령(고시)' 개정안을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고시 개정안은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업체를 신고할 경우 최고 200만원에서 최고 1000만원으로 포상금을 올리고, 음식점 원산지 미표시 신고자에게는 포상금을 당초 5만원에서 10만원까지 상향하도록 했다.

농수산물 원산지 부정 유통을 발견했을 경우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또는 수사기관에 신고하고 신고포상금을 신청하면 된다.

농식품부는 "신고포상금 상향으로 민간 차원의 원산지 표시 부정유통 자정 체계가 활성화되길 기대하며 소비자 알권리 보장과 공정한 거래를 유도하기 위해 원산지 표시 지도·단속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뉴스1


김영수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