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전주 여인숙 새벽 화재로 전소… 신원 미상 3명 사망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08.19 10:00
  • 댓글 0
19일 오전 4시께 전북 전주시 서노송동 한 여인숙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난 현장에서는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 3구가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을 진화한 뒤 추가 인명 수색을 벌이고 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전주의 한 여인숙에서 화재가 발생해 잠을 자고 있던 3명이 숨졌다.

19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전북 전주시 서노송동 한 여인숙에서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4분 만에 현장에 도착, 펌프차 등 장비 29대와 인력 86명을 동원해 2시간 만에 불길을 잡았다. 이 불로 여인숙 전체면적 72.9㎡가 모두 타 무너져 내렸다.

소방당국은 여인숙에서는 불에 탄 시신 3구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정확한 신원은 파악되지 않았으나 남성 1명, 여성 2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여인숙은 지난 1972년 사용 승인을 받는 등 48년 된 노후화한 건물로 11개의 객실을 갖추고 있다. 시신은 3개의 방에서 각각 1명씩 나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들의 신원을 확인하는 한편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사진 = 뉴스1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