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한일 갈등, 악화·민간영역 확대 안된다는 게 국민 뜻"정세균, 與 특위 3차 회의에서 밝혀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8.19 08:53
  • 댓글 0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부품·소재·장비·인력 발전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 기자]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소재·부품·장비·인력발전 특별위원장이 "정권과 장관이 바뀔 때마다 정책이 바뀌는 단기적 시각을 벗어나 장기적인 부품·소재·장비산업 양성으로 바꿔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특위 제3차 회의에서 "단순히 아베 정부의 부당조치에 대한 반격으로만 대응하지 않고, 우리의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통한 자립의 원년으로 삼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위원장은 "부품산업 양성은 하루아침에 끝나는 것이 아니다"라며 "산업 생태계가 구성돼야 제조업 혁신이 지속적으로 일어날 수 있다"고 짚었다.

일본에 대한 대응도 사태 악화를 막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우리 특위 구성원들이 (현장에서) 직접 듣고 온 목소리는 양국 갈등이 현 상황에서 더 악화되거나 민간영역으로 확대되어선 안된다는 것"이라며 "국민들의 이러한 뜻을 받들어 불안감 해소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아베 정부를 향해서는 "협력의 장으로 나올 것을 촉구한다"며 "우리 정부와 국민은 먼저 용기를 내 대화 협력을 제의했고 이제 그 화답을 들을 차례다"라고 대화를 통한 해결에 방점을 찍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산업부는 과감하고 혁신적인 R&D(연구개발)가 가능하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이달 말까지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2020년 소재부품 예산과 관련해서도 협의해 예산에 최대한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략물자 통제 강화도 9월에 시행 예정이며, 대규모 사업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할 계획도 있다"고 했다. 또한 "이번 대책을 차질 없이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며 "우리 사회가 근본적으로 변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부연했다.

이날 특위 회의에는 정 위원장을 비롯해 김진표 이원욱 유동수 윤후덕 홍의락 김성수 민주당 의원 등이 참석했으며, 특위는 앞으로 기업 방문을 통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고 대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사진 뉴스1

김도형 기자  3570kdh@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