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한국당, 6월 국회 마지막날 의총 개최文대통령·5당 대표 회동서 입장차 좁히지 못해…후폭풍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7.19 09:15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 기자]  한국당은 19일 오후 2시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연다. 한국당 관계자는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문제, 소득주도성장 부작용 등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의총에서는 소득주도성장과 탈원전으로 대표되는 문재인 정권의 경제정책 대전환을 촉구하기 위한 의제뿐 아니라 북한 목선 삼척항 입항 은폐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 및 외교·안보라인 교체 등 다방면으로 공세수위를 높일 전망이다.

한국당은 그동안 북한 목선귀순 사태 이후 국정조사와 국방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등 주로 안보이슈를 앞세워 정부·여당을 압박해왔다.

아울러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정치권의 초당적 대응을 강조하며 최저임금 인상 결정·소득주도성장 부작용 등 경제현안을 지렛대 삼아 정부·여당에 대한 공세의 고삐를 당겼다.

한국당의 이같은 정부여당에 대한 공세는 한동안 계속될 전망이다. 전날 황교안 대표가 여야 4당 대표들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3시간 가까이 얘기를 나눴지만 서로의 입장차만 재확인 했기 때문이다.

회동에서 황 대표가 외교·안보라인의 교체, 경제정책의 전환 등을 요구했지만, 문 대통령도 이에 대한 언급 없이 침묵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문 대통령이 10차례 넘게 추경 처리를 강조했지만,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원내소관"이라면서 확답을 주지 않았다.

황 대표는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추경에 대해 "추경의 범위나 대상이 충분히 논의되지 않아 섣불리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며 "오히려 외교·안보라인 교체 요구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듣기만 했다"고 말했다.

특히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7월 임시국회는 없다고 선언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7월 임시국회는 안 한다"며 "민주당이 우리가 원하는 것을 해 주고 대통령이 (국방·외교장관을) 해임시키면 가능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대응으로는 격한 용어나 감정적 대처, 무분별한 선동보다는 냉정하고 치밀한, 장·단기적 대책들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할 전망이다. 또 정부와 기업이 하나로 뭉칠 수 있도록 경제 정책기조를 전환해달라고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김도형 기자  3570kdh@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