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EBS 스페이스 공감] ‘잠비나이×SAZA최우준’… 영혼을 담은 열정 무대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07.11 22:30
  • 댓글 0
EBS 스페이스 공감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오늘(11일) EBS1 ‘스페이스 공감’에서는 으르렁거리는 기타 연주로 블루스, 록, 재즈를 넘나드는 ‘SAZA최우준’과 독창적인 음악 세계를 끊임없이 확장해 가는 록 그룹 ‘잠비나이’의 무대가 펼쳐진다.

첫 무대는 최근 정규 3집 앨범 ‘온다(ONDA)’를 발표한 잠비나이가 꾸몄다.

한국의 전통음악을 뼈대로 하여 헤비메탈, 포스트 록 등의 장르를 녹여낸 파격적인 음악으로 글래스톤베리(영국), 로스킬데(덴마크), 헬페스트(프랑스)와 같은 세계적인 음악 페스티벌을 누비고 있는 이들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 무대에 80대의 거문고 연주자들과 함께 올라 찬사를 받기도 했다.

잠비나이의 신보 ‘온다(ONDA)’의 타이틀은 한국어 표현 그대로 ‘온다'라는 뜻과 스페인어로 ‘파도’를 의미하기도 한다. 이날 무대에서는 ‘Sawtooth’, ‘소멸의 시간’, ‘Echo Of Creation’, ‘사상(絲狀)의 지평선 (Event Horizon)’, ‘온다 (ONDA)’ 등 다채롭고 강렬한 곡들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기존 3인조에서 5인조의 완전한 밴드 체제로 변신한 후 처음으로 선보인 이번 앨범 수록곡들은 더욱 역동적이고 리듬감 넘치는 연주로 공연장을 꽉 채웠다.

EBS 스페이스 공감

두 번째 무대는 열정적인 연주로 오랜 시간 사랑 받아온 ‘SAZA최우준’이 이어나갔다.

눈에 띄는 헤어스타일 덕에 ‘사자’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그는, 1997년에 처음 연주자로 이름을 알린 뒤 여러 밴드와 프로젝트를 통해 재즈, 록, 블루스 등 기타로 표현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음악을 선보였다.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강한 개성을 드러내는 음악으로 솔로 1집 ‘Saza’s Groove‘(2007)와 2집 ’Saza’s Blues‘(2012)를 발표했던 그가 지난 4월에 블루스 록과 사이키델릭의 향취로 가득한 세 번째 앨범 ’SAZA‘를 발표했다.

무대에 오른 ‘SAZA최우준’은 새 앨범의 수록곡인 ‘Saza Grass’를 시작으로 ‘굳이’, ‘연기가 보고싶다[금단]’ 등 그만의 개성을 느낄 수 있는 곡들은 물론, ‘잠시 모든 걸 내려놓고 안개가 걷힐 때까지 쉬었다 가요’라고 말하는 힐링 송 ‘쉬었다가요’까지 선사하며 관객들과 하나가 됐다.

강렬하면서도 섬세한 연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SAZA최우준’과 ‘잠비나이’의 무대는 11일 목요일 밤 11시 55분, EBS1에서 방송되는 ‘스페이스 공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국내외 최정상 아티스트부터 재능 있는 신진 아티스트까지 록, 팝, 재즈, 클래식, 월드뮤직, 국악 등 장르와 관계없이 오직 좋은 음악을 통해 관객과 공감하고자 하는 프로그램 EBS1 ‘스페이스 공감’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출처 = EBS ‘스페이스 공감’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