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조명래 환경장관, 몽골과 환경정책협의체 개설 합의실무자·전문가들 함께 울란바토르 대기 개선, 사막화방지 숲조성 등 협력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06.27 15:07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이광희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남스라이 체렌밧 몽골 환경관광부 장관과 2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우리나라와 몽고 간 환경협력을 위한 양자회의를 가졌다.

양국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환경분야 국장급 한국-몽골 환경정책협의체를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이는 몽골의 환경개선에 기여함으로써 관할공간을 뛰어넘는 협업모델 확산이라는 정부혁신 과제에도 부합한다.
     
양국 전문가들은 환경정책협의체를 통해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 대기개선을 위한 종합계획 수립 지원 등 다양한 환경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이번 환경정책협의체 개설은 그간 한국과 몽골의 환경협력 사업이 한국환경공단, 환경산업기술원, 기상청, 서울시 등에서 산발적으로 진행되어 왔던 것을 환경부가 총괄·조정하면서, 몽골 환경관광부와의 정부간 협력 통로를 만든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

환경정책협의체는 생물다양성, 대기오염, 기후변화 등 환경현안별로 양국의 실무자 및 전문가들이 직접 참여하여 대화를 나누고,  함께 해결책을 마련한다.

이날 양자회의에서 한-몽 장관의 임석 아래 국장급 협의체 개설 의향서를 체결했다.

이번 의향서에 따라 올해 8월 27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제1차 환경정책협의체 회의가 열리며, 이 회의에서는 10개 사업에 대한 양국 환경협력 방안을 심도 있게 모색할 계획이다.

10개 사업은 △몽골 생물다양성 협력 △몽골 자동기상관측시스템 구축 △동북아지역 사막화방지 국제협력 △황사 공동감시 및 예측 기술 개선 △울란바토르 게르지역 위생시스템 구축 △울란바토르 대기질 개선 종합계획 수립 △국립환경연구소 확충사업 타당성 조사 △매립장 및 태양광 발전사업 △사막화방지 숲조성 △온실가스 감축 시범사업 등이다. 

황석태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국가 간 협력은 꾸준한 대화와 지속적인 관계유지가 필요하다”라며, “이번에 개설되는 한·몽 환경정책협의체를 활용해서 한·몽 협력의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광희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