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자연 방사한 따오기 '2마리 폐사'...자연적응 실패 추정
  • 김영수 기자
  • 승인 2019.06.25 15:20
  • 댓글 0
우포 따오기 쉼터에서 먹이를 먹고 있는 따오기.

[오가닉라이프신문 김영수기자] 지난달 22일 자연으로 방사한 40마리의 따오기 중 2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38마리는 낙동강과 우포늪 일대에 서식 중이다.

폐사한 따오기 사체에서 농약 등이 검출되지 않은 점을 미뤄볼 때 '원인을 알 수 없는 자연사'로 추정된다.

환경부는 지난달 경남 창녕 우포 따오기복원센터의 자연적응훈련장을 떠난 따오기 40마리를 최근 관찰한 결과, 38마리는 자연 상태에서 적응 중이고 2마리는 폐사했다고 25일 밝혔다.

폐사한 2마리의 암컷 중 1마리(2016년생)는 이달 7일 우포따오기사업소 관계자에 의해 창녕군 이방면에서 부리에 부상을 입고 아사 직전의 모습으로 처음 발견됐다. 당국은 따오기복원센터에서 이 개체를 치료했으나 결국 영양실조로 구조 당일 죽었다고 설명했다.

나머지 암컷 1마리(2015년생)은 이달 2일 창녕군 유어면 일대에서 우포따오기사업소 관계자에 의해 사체로 발견됐다. 창녕군 관계자가 폐사된 2마리의 활동 지역을 조사한 결과, 덫 또는 그물 등 불법행위로 인한 폐사 흔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해당 사체의 위 내용물과 간에 대한 검사 결과 농약 성분 역시 검출되지 않았다.

환경부는 문화재청, 경상남도, 창녕군과 함께 따오기의 지속적인 자연 생태계 복원을 지원하고, 서식지 확대 상황에 따라 필요할 경우 생물다양성관리계약을 체결하는 등 따오기의 서식지 환경을 개선할 예정이다.

현재 야생 정착 과정에 있는 38마리 중 23마리는 우포따오기복원센터 인근에서 살고 있다. 우포늪과 인접한 창녕군 이방면과 유어면 일대에는 8마리가, 낙동강과 인접한 창녕군 남지읍과 합천군, 고령군, 함안군 일대에는 7마리가 관찰됐다.

사진 환경부


김영수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