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경찰 '마약 의혹' 비아이 수사 착수...양현석 등 조사 예정
  • 박연화 기자
  • 승인 2019.06.14 17:28
  • 댓글 0
경찰 '마약 의혹' 비아이 수사 착수...양현석 등 조사 예정

[오가닉라이프신문 박연화기자] '마약 의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김한빈)에 대해 경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14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앞으로 마약수사대를 전담팀으로 16명을 구성하고 수사총괄은 형사과장이 맡는다"며 "엄정하게 수사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 수사기관으로부터 자료를 확보해 분석 중"이라며 "관련 대상자가 많거나 수사상황이 복잡하게 전개될 시, 광역수사대와 지능범죄수사대 등이 함께 투입될 가능성도 높다"고 덧붙였다.

과거 비아이 사건은 지난 2016년 8월 A씨가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긴급 체포되면서 처음 발단이 됐다.

하지만 당시 사건을 담당했던 용인동부서 관계자는 "마약수사는 관할 상관없이 이뤄지는 것은 사실이나 당시 A씨가 '김씨(비아이)는 하지 않았다'라는 취지로 진술했기 때문에 객관적 증거가 없어 김씨를 제외하고 수사했었다"며 "때문에 A씨와 A씨에게 마약을 건넨 B씨만 입건해 검찰에 기소했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에 따르면 비아이가 당시 'LSD'(환각제 성분)를 구입해 달라는 연락을 주고 받았던 A씨는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소속 연습생 한서희씨(24)로 확인됐다.

이에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현재 한씨와 지속적으로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공익의지를 가지고 제보했기 때문에 최대한 수사에 협조할 것으로 보인다"며 "YG 대표인 양현석씨도 조사 할 가능성도 높다"고 말했다.

한씨는 과거 김씨가 메신저 카카오톡을 통해 'LSD를 구입해 달라' '마약을 살 때 도움을 받았다' 등 대화방에서 나눈 대화 내용을 경찰에 제보하면서 경찰 수사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사진 뉴스1


박연화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박연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