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수협 '인명피해 제로 프로젝트' 착수...1만5000척 어선 활용
  • 박연화 기자
  • 승인 2019.06.14 16:53
  • 댓글 0
수협 '인명피해 제로 프로젝트' 착수...1만5000척 어선 활용

[오가닉라이프신문 박연화기자] 수협중앙회가 '어업인 인명피해 0(제로)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자체 연구기관인 수산경제연구원을 통해 조업사고 인명피해를 원천 차단한다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이번 연구는 수협이 안전조업사업을 통해 축적한 어선조업정보시스템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해 사고를 분석하고 유형별 세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일일 평균 1만5000여척의 어선과 상시교신이 이루어지는 수협 어업정보통신본부의 인프라를 활용해 조난신고 즉시 어선들이 참여하는 구조 체계를 더욱 정교하게 만들어 골든타임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1963년부터 주문진과 제주에 무선국을 개설해 어선 안전조업을 지원하기 시작한 수협은 서울에 어선안전조업본부를 두고 전국 18개소에 어업정보통신국을 두고 1일 평균 1만5000여척에 이르는 어선들의 조업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사고가 발생하면 전국 18개 수협 통신국에서 이를 접수하는 즉시 조난 인근 해역의 어선들과 공조해 1차 구조에 착수하는 등 신속한 대처로 인명 구조에 큰 역할을 해내고 있다. 지난해 수협 어업정보통신국과 조업어선 간 공조로 무사히 구조된 인원은 331명에 이른다.

이 같은 성과는 전국 수협어업정보통신국이 전체 사고 가운데 66%를 접수해 처리하는 등 24시간 해난사고 안전망으로서 기능을 충실히 수행한 덕분이라는 수협은 평가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어선사고 구조 437건 가운데 조업 중이던 어선이 구조한 건수는 147건, 약 35% 수준에 이른다. 같은 기간 해경에서 구조한 152건과 비교하면 사실상 동등한 수준이다.

수협 관계자는 "곳곳에 조업 중인 어선들은 해난 구조와 영해 감시의 최전선에 있는 소중한 사회적, 공익적 자산"이라며 "국가에 기여하는 어선과 어업인에 대한 지원도 한층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조업을 포기하고 각종 구조와 신고활동에 나선 어업인들이 입는 손실에 대한 보상도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현재 어업인들의 자발적 참여로 큰 성과를 내고 있지만 조업 포기와 구조활동에 소요되는 시간과 노력에 대한 보상체계는 없는 상태다.

수협 관계자는 "생업을 멈추고 구조작업에 나서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하다고 할지 모르지만 한편으로는 개인의 희생과 손실을 수반해야 하는 어려운 결정이기도 하다"며 "개인의 헌신에 의존하기 보다는 체계적인 제도를 마련해 더욱 원활한 구조체계가 작동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박연화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박연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