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준고급 택시 '타다 프리미엄'… 서울시 택시 인가 완료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06.12 09:59
  • 댓글 0
준고급 택시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이 서울시로부터 택시 인가를 받았다. 사진은 이재웅 쏘카 대표.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준고급 택시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이 서울시로부터 택시 인가를 받았다.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는 서울시-택시업계와의 상생 플랫폼인 준고급 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이 서울시 택시 인가를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타다 프리미엄은 택시와 협력하는 서울형 플랫폼 택시의 첫 모델이다. 법인택시 회사뿐 아니라 개인택시 기사들도 드라이버로 참여가 가능하다. 요금은 타다 프리미엄 요금은 타다 베이직 대비 약 30% 높으며 수요에 따라 요금에 할증이 붙는 탄력요금제도 적용된다.

당초 4월 서비스 예정이었지만 택시업계의 반발에 서비스가 미뤄져왔다. 서울시도 대당 1000만원 안팎의 이행보증금을 요구했지만 최근 이를 철회하면서 서비스 출시가 가능해졌다.

브이씨앤씨(VCNC)는 지난해 10월 출시한 타다 베이직으로 고급이동시장의 수요를 증명했고, 타다 프리미엄으로 서울시-택시업계와의 더 나은 상생모델을 제안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타다 프리미엄의 새로운 이동시장에서 택시 기사는 더 나은 수익을, 이용자는 합리적인 비용으로 더 나은 이동을 경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 프리미엄은 이용자 편익을 최우선으로 택시 서비스 향상과 고급이동시장 확대를 위한 택시업계와의 상생모델이다. 앞으로도 더 많은 택시업계, 이용자, 시민사회, 정부의 의견을 수렴해 더 다양한 택시와의 상생책을 마련해가겠다”고 말했다.

/ 사진 = 뉴스1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