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이강인 1골2도움’ 한국, 세네갈 꺾고 36년만에 4강 진출 [U-20축구월드컵]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06.09 10:13
  • 댓글 0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세네갈을 꺾고 36년 만에 U-20 월드컵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오는 12일 남미 복병 에콰도르와 결승행을 놓고 격돌한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U-20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세네갈과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 끝에 승리를 거두고 36년 만에 4강에 진출했다.

세네갈을 넘은 한국은 남미 복병 에콰도르를 상대로 12일 한국 축구 새 역사에 도전한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이 9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의 비엘스코 비아와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전에서 연장전까지 3-3으로 비긴 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3-2 짜릿한 승리를 거머쥐었다.

한국대표팀은 이날 지난 1983년 세계청소년선수권에서 박종환 감독과 '원조 붉은악마'들이 일궈낸 4강 신화가 36년의 시간이 흐른 2019년 재현했다.

에이스 이강인이 1골2도움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이지솔과 조영욱도 천금같은 골을 터뜨렸다. 골키퍼 이광연은 승부차기에서 선방을 펼쳤다.

극적인 역전승이었다. 한국은 전반 37분 선제골을 허용한 뒤 후반 13분 이강인의 페널티킥골로 동점을 만들었지만 후반 27분 마찬가지로 페넉티킥골을 내주며 후반 추가시간까지 1-2로 끌려갔다.

기적같은 동점골은 8분이 주어졌던 후반 추가시간이 1분 정도 남았을 때 터졌다. 이강인의 코너킥을 이지솔이 헤딩슛으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가른 것. 그야말로 믿기지 않는 ‘극장골’이었다.

연장전에서는 전반 5분 만에 조영욱의 골로 3-2 역전에 성공했지만 연장 후반 종료직전인 15분에 동점골을 내주며 결국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승부차기에서도 한국은 1,2번(김정민, 조영욱) 키커가 모두 골을 성공시키지 못했지만 골키퍼 이광연의 선방과 세네갈 마지막 키커의 실축으로 극적인 승부를 연출했다.

특히 5번 오세훈의 첫 슈팅이 세네갈 골키퍼에 막혔지만 파울이 선언되면서 다시 기회가 주어졌고 두 번째 슈팅은 골망을 흔들었다. 그리고 세네갈 마지막 키커의 슈팅이 허공을 가르면서 기적과 같은 승부는 한국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승부차기 스코어 3-2, 한국의 승리.

지난 1983년 세계청소년선수권이라는 이름으로 열린 대회에서 박종환 감독이 이끈 '원조 붉은악마'이 만들어낸 4강 신화가 36년만에 재현됐다. 이제 정정용호는 오는 12일 새벽 3시30분 에콰도르와 4강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 에콰도르의 조별리그 성적은 1승1무1패. 첫 경기에서 일본과 1-1로 비긴 뒤 이탈리아에 0-1로 패해 탈락 위기에 몰렸으나 멕시코를 1-0으로 꺾고 B조 3위로 16강에 올랐다. 16강에서는 우루과이를 3-1로 물리쳤고 8강에서 미국에 2-1 승리를 거둬 준결승까지 진출했다.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