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그것이 알고싶다] 영광 여고생 집단성폭행 사망사건...술게임 뒤 또다른 게임은?[1172회] 잔인한 게임
  • 정선우 기자
  • 승인 2019.06.08 13:00
  • 댓글 0
그것이 알고 싶다-잔인한 게임

[오가닉라이프신문 정선우기자] 오늘(8일)밤 '그것이 알고싶다'는 영광 여고생 집단성폭행 사망사건의 진실을 추적한다.

‘(전화) 안 받으면 후회한다.’

-가해자 김 군(가명)이 보낸 음성 메시지

학교 선배였던 김 군(가명)과 같은 동네에 살던 박 군(가명)은 늦은 밤 음성 메시지로 한수정 양을 불러내, 모텔에서 함께 술을 마셨다.
 

그것이 알고싶다 홀로 사망한 채 발견된 16살 여고생

지난해 9월 13일, 전남의 한 모텔에서 열여섯 살의 여고생 한수정(가명) 양이 사망한 채 발견되었다.


한수정 양의 하의는 반쯤 벗겨진 상태로 부검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는 무려 0.405%였다.

또한 한수정 양의 속옷에서 남성의 DNA가 발견되는 등 현장 또한 성폭행이 의심되는 참담한 상황이었다.

그날은 평일 오후, 학교에서 수업중에 있어야 할 여고생이 왜 이런 모습으로 발견된 것일까?

김 군과 박 군은 한수정 양의 사망 당일 검거된 후 진술에서 수정 양을 과음하게 만든 데에는 성관계를 맺으려는 목적이 있었다고도 말했다.

그러나 과음한 한수정 양이 잠에 들자, 성관계 후 방에 남겨두고 나간 것이 전부라며 치사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기도 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여고생 집단성폭해 사망 사건의 진실

1심 재판부는 사고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다는 가해자들의 진술을 받아들여, 강간 치사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그런데, 경찰 수사 결과 한수정 양이 사망 이전에도 비슷한 집단 성폭행 피해를 입었던 정황이 드러났다.

두 차례의 범죄 현장 모두에 속해있었던 가해자 김 군은, 피해자 한수정 양의 주량에 대해 이미 알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가해자들이 수정 양에게 전송한 ‘안 받으면 후회한다’는 메시지는, 동네 선배들의 짓궂은 장난에 불과했던 것일까? 아니면 또 다른 범죄의 단서였던 것일까?

그들은 정말로 한수정 양이 사망에 이를 것이란 사실을 예상하지 못했을까? 수정 양이 주변으로부터 고립될 수밖에 없었던 정황은 무엇인가?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 ‘잔인한 게임’에서는, 한수정 양의 사망 사건을 둘러싼 소문의 진실을 추적한다.

한편 [그것이 알고싶다] 1172회 ‘잔인한 게임-여고생 집단성폭행 사망사건’은 토요일(8일) 밤 11시10분 SBS에서 방송된다.

사진 SBS '그것이알고싶다' 방송 캡처

 

 


정선우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정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