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지난해 곤충업 신고자 "2015년보다 3배 늘어".. 총 2318개소
  • 이연숙 기자
  • 승인 2019.05.21 16:29
  • 댓글 0
지난해 곤충업 신고자 2318개소,  2015년보다 3배 늘어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연숙기자] 지난해 곤충을 생산·가공·유통하는 사업 신고자는 2318개소로 2015년에 비해 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1일 '곤충산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지난해 말 기준 곤충업 신고자가 2318개소로 전년대비 8.5%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고 유형별로는 생산업이 2180개소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유통업 1209개소, 가공업 499개소 순이었다.

곤충별 판매액은 점박이꽃무지 153억원, 귀뚜라미 46억원, 갈색거저리 27억원, 장수풍뎅이 26억원, 동애등에 22억원, 사슴벌레 13억원 등 총 37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345억원에 비해 8.7% 증가한 수치다.

충 판매액은 누에, 꿀벌을 제외한 식용, 학습애완용, 사료용, 천적 곤충에 대한 1차 생산액으로, 이를 이용한 2차 가공품이 대부분 제외된 결과라는 점에서 실제 산업규모는 훨씬 큰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2016년 식용곤충 7종이 식품원료로 등록된 이후 매년 곤충 업 신고자가 크게 증가했지만 2018년에는 판로확보 등의 어려움으로 증가폭이 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뉴스1


이연숙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연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