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시진핑, 희토류 수출금지?…美 화웨이 제재 최강 반격카드 만지작?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05.21 14:09
  • 댓글 0

中, 희토류 세계 생산량 95%…미국 수입량의 80% 차지
반도체 휴대전화 필수 자원…미중무역전쟁 보복카드 되나
대장정 기념비 참배… ‘대장정 정신’ 언급해 관심 집중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류허 부총리 등과 함께 장시 성에 있는 희토류 공장을 방문하고 ‘대장정’ 기념탑에 참배했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중국 희토류 생산량은 전 세계 생산량의 약 95%를 차지하고 있으며, 미국 희토류 수입의 80%가 중국산이다. 만약 중국이 희토류 대미 수출은 중지한다면 미국은 막대한 타격을 받게 된다.

미국도 지난 13일 향후 25% 관세를 매길 중국산 수입품 3000억 달러어치 목록을 밝히면서 중국산 희토류는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희토류는 화학적으로 안정적이면서 열을 잘 전달하는 고유한 성질이 최고의 장점이다. 갈수록 쓰임새가 넓어지고 있는 희토류는 휴대전화, 반도체, 하이브리드 차 등 첨단제품 생산에 필수적인 자원으로 취급되고 있다. 그래서 ‘첨단산업의 비타민’, ‘녹색산업의 필수품’이란 수식어가 붙는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류허 부총리와 함께 장시성 간저우시에 있는 희토류 관련 기업 진리(金力)영구자석과기유한공사를 시찰했다. 또 간저우 위두(于都)현 대장정 기념비를 방문하고 헌화했다. 희토류 공장을 방문한 곳이 바로 대장정을 출발지였다.

시 주석은 기념비를 방문해 대장정 정신을 언급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 대장정은 시련의 시기에도 단결하는 중국 공산당을 상징하는 ‘메타포’다. 마오쩌둥은 고난의 행군이었던 대장정으로 농민들의 열렬한 지지를 얻어냈고, 공산당은 국민당을 굴복시키고 중국을 통일할 수 있게 됐다.

시 주석은 이와 함께 이날 희토류 기업 진리(金力)영구자석과기유한공사를 시찰했다. 미중 무역전쟁이 고조됨에 따라 희토류가 가장 강력한 보복수단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시 주석의 방문이 이뤄져 주요 외신들이 주목하고 있다.

특히 미중 무역전쟁이 다시 격화된 이후 시 주석이 처음으로 방문한 업체가 희토류업체라는 점에 외신들은 주목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무역전쟁이 재개된 이후 시 주석이 방문한 첫 업체가 희토류 업체라는 점은 많은 것을 시사한다며 희토류 수출 금지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조치에 대한 가장 강력한 반격카드가 될 수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과도한 해석을 자제할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한편 시 주석 시찰 소식에 선전 증시에서 진리의 주가는 10% 폭등하며 상한가를 기록했었다.

사진 = 채널A 캡처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