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120만명 대피’ 인도 초대형 사이클론 ‘파니’ 피해 속출...3명 사망 긴급 대피령
  • 정선우 기자
  • 승인 2019.05.04 02:47
  • 댓글 0
자료사진. tropical-cyclone-catarina

[오가닉라이프신문 정선우기자] 인도 동부를 강타한 초대형 사이클론이 상륙, 120만명 대피 등 초비상이 걸렸다.

20년 만에 발생한 초대형 사이클론으로 인해 3명 사망하고 120만명이 대피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3일(현지시간) 인도 NDTV 등이 전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중심부 최고 풍속 시속 205㎞ 사이클론 '파니'가 현지시각 3일 오전 8시, 인도 동부 오디샤 주에 상륙했다.

인도 NDTV는 파니로 주민 3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인도 정부는 긴급 대피령을 발령했다.

기상 전문가들은 ‘파니’는 1999년 인도 동부를 강타해 1만 명의 사망자를 낸 사이클론 이후 가장 강력한 사이클론이라고 전했다.

인도 북동부 뱅골 만에서 세력을 확장, 북동쪽으로 이동 중인 파니는 콜카타가 있는 웨스트벵골주, 방글라데시 등에도 피해를 줄 것으로 예측된다.

이날 오디샤 주 곳곳에 전봇대와 나무가 넘어지고 침수, 단전, 단수 등 큰 피해가 발생했으며, 해안 인근 120만 명의 주민은 4천여 개의 대피소로 피신했다.

인도 당국은 오디샤의 주도인 부바네스와르의 항공기 이착륙을 모두 금지했다. 콜카타 국제공항도 3일 오후 3시부터 4일 오전까지 문을 닫았다. 동부 해안 지역 열차 220여편 운행도 취소했다.

항공 운항이 전면 금지돼 콜카타의 네타지 수브하스 찬드라 보세 국제공항에 발이 묶인 승객들이 의자에 앉아 무작정 기다리고 있다.

이날 오후부터 파니 세력은 다소 약해졌다고 기상당국은 설명했다.

인도 당국은 주요 해안경비대와 해군을 동원해 함정과 헬리콥터로 해변 관광객들의 대피를 돕고 있다.

CNN에 따르면, 파니 이동 경로에는 주민 약 1억 명이 살고 있다.

정선우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정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