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김정은 오늘 새벽 러시아로 출발…25일 푸틴과 북러정상회담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04.24 10:41
  • 댓글 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집권 후 첫 북러정상회담을 위해 24일(오늘) 새벽 러시아로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사진 = KBS 뉴스광장 캡처

[오가닉라이프신문 이광희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러정상회담을 위해 24일(오늘) 새벽 러시아로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러시아를 방문하시기 위하여 4월 24일 새벽 전용열차로 출발하시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번 방러에는 김평해·오수용 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리영길 군 총참모장 등이 동행했다.

통신은 또한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들과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당 위원장 등 간부들이 김 위원장을 환송했다고 전했다.

이날 눈에 띄는 점은 김 위원장의 외교행보마다 동행하며 비핵화 협상을 지휘한 김영철 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동행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또한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도 호명되지 않아 평양에 남은 것으로 보인다.

다만 통신은 김 위원장이 어느 역에서 출발했는지는 밝히고 있지 않았다.

김 위원장을 태운 전용열차는 이날 오후 4시(현지시간)쯤 블라디보스토크역으로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블라디보스토크역은 이날 오후 3시부터 2개 플랫폼을 제외한 나머지 플랫폼 전체를 폐쇄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블라디보스토크 현지에서는 당초 이날 만찬에서 첫 대면을 할 것이라는 예측과 달리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일정상 25일 오전에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한 후 김 위원장과 실무 오찬을 갖고 단독·확대 회담을 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러시아 크렘린궁은 23일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이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다며 일정과 개최지를 처음으로 확인했다. 그동안 러시아는 보안을 이유로 세부사항 공개를 거부했었다.

한편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앞두고 블라디보스토크 시내에서 삼엄한 경비가 펼쳐지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RFA는 현지 소식통을 인용, 철도역 부근과 주요 도로 교량 등에 대한 통행금지 조치가 취해졌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 도착에 앞서 러시아는 경찰과 정보부, 특수부대를 동원해 블라디보스토크 철도역과 정상회담 예정지인 극동연방대학(FEFU)으로 가는 두 번째 다리(금각 2교), 금각 2교와 맞닿은 바닷길을 전면 통제했다.

교량 통제로 블라디보스토크항에 도착 예정이던 크루즈가 하룻밤을 바다 위에서 보내기도 해 일부에서는 경계가 지나치다는 불만도 제기됐다고 RFA는 전했다.

블라디보스토크 주민들에게는 지난 22일 현지 방송을 통해 통행금지 구간과 시간 등 자세한 내용을 알렸다. 통제기간은 22~26일이지만, 회담이 끝나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중국으로 출발하면 사실상 통제가 해제될 것으로 주민들은 보고 있다.

또 다른 소식통은 극동연방대가 3만명이 넘는 학생을 전원 철수시키고 학교를 비운 채 주변 지역을 철저하게 경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광희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가닉라이프신문 독자 초대 이벤트
금액 20만원 상당의 무료 마음건강검진
▶ 정신의학신문 마음건강센터 무료마음건강검진 받아보세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