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靑 "북러정상회담 후 말할 부분 있을 것"남북상황 급물살 기대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4.24 09:29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 기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3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북한이 이날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공식화한 데에 "북러정상회담 결과를 보고 우리가 말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북러정상회담 후 남북상황이 급물살을 탈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전날(22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김 위원장의 방러와 관련 "비핵화 과정에 있어 하나의 프로세스"라며 "좋은 결과를 도출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으면 한국 입장에서는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북러정상회담 후 할 말이 있을 것'이란 청와대의 기대감은 당장 있을 4·27남북정상회담 1주년 행사와의 연관성이 커보인다. 청와대는 4·27남북회담 1주년이 이날로 나흘 앞으로 다가왔지만, 관련해 특별한 언급이나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통일부가 오는 27일 판문점에서 1주년 기념 공식행사를 여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참석 여부는 미정이다.

전날(22일) 통일부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행사 개최를 북측에 통지한 상황 속 북한의 답변에 따라 문 대통령의 참석 여부가 갈릴 가능성이 크다.

정황상 청와대가 전망하는 북한의 답변시점은 북러정상회담 직후로 예상된다. 북한은 북러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간 전통동맹체제가 굳건함을 대내외에 과시한 후에야 우리와의 대화 테이블에 앉을 가능성이 높다.

최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의 모습이 갑자기 보이지 않았던 점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이들이 북러정상회담과 4·27남북회담 1주년, 나아가 4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있어 모종의 역할을 했을 가능성도 일각에선 제기된다.

 

김도형 기자  3570kdh@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