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한국당, 패스트트랙 결사저지로텐더홀 농성에 대규모집회까지…원내·외 '강경투쟁'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4.24 09:26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 기자]  자유한국당은 23일 여야4당이 패스트트랙에 태울 선거법과 공수처법 합의안을 각 당 의총에서 추인이 이뤄진 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원내·외 병행 강경투쟁에 나설 것을 결의했다.

한국당은 이날 여야4당이 패스트트랙 합의안 추인을 위한 의총을 진행한 오전 10시부터 합의안이 추인된 이후 늦은밤까지 국회와 청와대를 번갈아가며 하루에만 네차례 의총을 열었으며, 종료 이후에는 의총 참석자 전원이 국회 로텐더홀 철야농성에 들어갔다.

한국당은 이날부터 여야4당이 패스트트랙 상정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25일까지 철야농성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국당은 24일 오전 첫 일정 또한 로텐더홀 의총으로 시작한다. 이날 '좌파독재특별위원회' '문정권 경제실정백서위원회' 등 황 대표가 취임 후 구성한 핵심 특위들도 동시가동하며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추진의 뒷배로 지목한 정부에 대한 공세 수위도 끌어올릴 태세다.

지난 주말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규탄대회와 마찬가지로 오는 27일에도 광화문 대규모집회를 열기로 했다. 한국당은 이를 위해 각 의원실과 시·도당, 당협에 지난 집회 당시처럼 '총동원령'을 발령했다.

한국당은 이날 한선교 사무총장 명의로 각 의원실 시·도당, 당협에 보낸 보낸 공문을 통해 원내· 외, 지역별로 최소100명에서 최대 400명의 인원을 동원해줄 것을 당협위원장들에게 요청했다.

원내에서도 패스트트랙 등 주요 법안을 '한국당 패싱'으로 추진하려는 시도를 저지하겠다는 심산이다.

 

김도형 기자  3570kdh@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