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숙명여고 문제유출' 쌍둥이 자매, 증인 출석 의혹 전면 부인
  • 박연화 기자
  • 승인 2019.04.23 18:12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박연화기자] '숙명여고 문제유출' 사건 당사자인 쌍둥이 자매가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해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 심리로 23일 열린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현모씨 공판에서 현씨의 딸 A양은 시험 답안을 사전에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A양은 '현씨가 증인과 다른 쌍둥이 자매에게 중간·기말고사 시험 답안을 사전에 알려준 사실이 한 번이라도 있냐'는 물음에 "결코 없다"고 답했다. A양은 '허위로 답한다면 증인의 인생에서 큰 잘못이 생길 뿐만 아니라 큰 형사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는 말에도 재차 관련 내용을 부인했다.

현씨는 숙명여고에서 교무부장으로 재직하며 2017년 1학기 기말고사부터 2018년 2학년 1학기 기말고사까지 5차례 교내 정기고사에서 시험관련 업무를 총괄하며 알아낸 답안을 재학생인 두 딸에게 알려주고 응시하게 해 학교의 성적평가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현씨에 대한 재판에서 동료교사 등 수십명이 증언대에 섰고, 이날에는 쌍둥이 딸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실력으로 좋은 성적을 받았는데 아버지가 교무부장이라는 이유로 다른 학부모나 학생에게 모함을 받는 거라고 생각하냐'는 물음에도 A양은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A양은 또 내신과 달리 모의고사 성적이 낮은 이유를 묻는 물음에는 "다른 학생은 모르겠지만 저는 모의고사를 열심히 봐야겠다고 생각하고 시험을 치른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1학년 1학기때 각각 문과 121등, 이과 59등이었던 쌍둥이 자매는 2학기에는 문과 5등, 이과 2등으로 성적이 크게 올랐고, 2학년 1학기에는 문과와 이과에서 각각 1등을 차지하는 급격한 성적 상승을 보여 문제유출 의혹의 대상이 됐다. 이들은 경찰 수사가 발표된 지난해 12월 퇴학처분을 받았다.

박연화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박연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