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유승민, "세월호·천안함 비극 정치적 이용 말아야"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4.15 10:53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세월호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와 천안함을 동시에 언급하며 "비극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유혹에서 벗어나 공동체의 통합과 치유의 길에 앞장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 전 대표는 "내일이면 세월호 5주기다. 탑승객 467명 중 304명이 유명을 달리했고, 이중에는 단원고 학생과 선생님 261명이 있었다. 5년이 지났지만 그날의 아픔은 그대로다"며 "10년전 3월26일 천안함, 5년전 4월16일 세월호. 둘다 깊은 슬픔과 아픔을 남겼다. 단원고 학생들이 내 자식 같아서 슬펐고, 천안함 수병들이 내 아들 같아 슬펐다"고 말했다.

그는 세월호 인양에 괴로웠다는 천안함 생존자의 발언을 들어 "세월호와 천안함. 정작 당사자들은 이렇게 말하는데 왜 우리 사회와 정치권은 서로 갈라져서 분열과 반목과 상호 비난을 멈추지 않는 것인가"라며 "두 비극이 더욱 가슴 아픈 것은 우리 사회가 둘로 갈라져 서로에게 생채기를 내어왔다는 사실"이라고 토로했다.

유 전 대표는 "어떤 죽음이 더 슬프고 덜 슬플 수 있겠나. 서로를 보듬어 주어도 헤어나기 어려운 참담한 비극 앞에서 왜 서로를 폄훼하고 반목해야 하나"라며 "오롯이 하나가 되어 더 나은 대한민국을, 다시는 이런 아픔이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면 안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김도형 기자  3570kdh@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