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이미선 후보자 남편 오충진 맞짱토론 제안에 주광덕 “당신 말고 조국과 하겠다”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04.14 20:49
  • 댓글 0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날 주 의원은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남편 오충진 변호사 맞짱토론 제의를 거부하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의 맞짱토론을 제안했다. [뉴스1]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남편 오충진 변호사의 맞짱토론을 제의거부하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의 맞짱토론을 제안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주광덕 의원은 14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이 후보자 남편 뒤에 숨어 SNS '카카오톡질'을 할 것이 아니라 국민 앞에 당당히 나와야 한다"며 '맞짱토론'을 제안했다.

주 의원은 "조 수석은 인사검증 책임자로서, 저는 인사청문 위원으로서 국민 앞에서 맞장토론을 해서 이 후보자를 둘러싼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그는 오충진 변호사가 제안한 주 의원과 오 변호사의 공개토론에 대해선 "저는 국회법과 인사청문회법상 절차에 따라 인사청문을 하는 국회의원이고, 오 변호사 본인은 본인대로 제기된 의혹을 해명하면 되는 것"이라며 "제가 인사를 잘못한 대통령에게 이 인사를 왜 했냐고 맞장토론을 하자고 하면 국민들이 공감하겠나"라고 거부했다.

주 의원은 "이 후보자와 오 변호사가 모든 주식거래 관련 자료를 다 제출했다고 주장하는데 사실과 다르다"며 "현재 제출한 자료로는 후보자나 오 변호사가 매수·매도를 주문한 시간은 확인조차 할 수가 없다. 청문회 당일 현장에서 요구한 후보자와 배우자 종목별 매매내역, 계좌원장 상세본 등 자료도 지금까지 제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금융감독원에서는 본인만 동의하면 즉시 받을 수 있다고 했다"며 "청문회가 끝나고 보니 제출 요구한 계좌원장 상세본 자료는 전혀 제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오 변호사가 어제 페이스북을 통해 본인과 제가 사법연수원 동기인데 이런 공방을 벌이는 악연을 맺어 매우 유감이라고 했다"며 "인사청문 위원으로서 공적인 일을 수행하는 것인데 사적 인연과 연결하면서 감정에 호소하는듯 한 태도는 매우 부적절하고 국민 상식상 이해하기 어렵다"고 반발했다.

주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자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강행 가능성에 대해 "청문회 당시 끝나는 시간까지 민주당 소속 청문위원들도 사실 다 곤란하지 않냐는 분위기가 전반적이었다"며 "국민들께서 대한민국 헌법 재판관으로 임명하는 것은 절대다수가 반대하리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주 의원은 "증권사에서 일하는 (이 후보자 부부가 주식을 다량 보유한) OCI 주식회사 등과 거래를 많이 한 사람으로부터 제보를 받은 것이 있다"며 "이 부분은 확인되는대로 추가의혹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제보자에 의하면 증권을 아는 사람은 이 시기에 특정회사 주식을 이렇게 집중 매수한다는 것은 전혀 불가능하다고 말한다. 관련 자료를 제공한다고 하는데 주말에 받아서 내일 확인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