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3월 14일은 백설기데이... 백설기로 사랑을!농촌진흥청, ‘백설기데이’ 기념행사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3.13 11:00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 기자] ‘백설기데이(3월 14일)’는 우리 쌀로 만든 백설기에 마음을 담아 선물하자는 의미와 더불어 쌀 소비를 촉진하고, 건전한 선물 문화 정착을 돕고자 지정한 날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협중앙회가 정한 기념일로, 2012년부터 시행해오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우리 쌀 소비를 늘리기 위해 지정한 ‘백설기데이’ 기념행사를 14일 국립식량과학원에서 연다.

이날 국립식량과학원 1층 행사장에서는 우리 쌀로 만든 백설기를 직원들에게 나눠주고, 사내 커플끼리 마음을 담은 백설기를 전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이와 함께 우리 쌀의 우수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확산으로 건전한 소비를 유도할 계획이다.

예로부터 백설기는 흰 눈처럼 순수하고 신성한 것으로 여겨져 어린 아이의 백일이나 첫 돌 등의 행사에 빠지지 않고 오르던 음식이다.

최근에는 간편식으로도 많이 이용하며, 각종 모임이나 행사의 간식으로도 선호하고 있다.

집에서도 간단하게 백설기를 만들 수 있다. 두세 명이 먹을 양을 기준으로, 멥쌀가루 250g, 물 5큰술, 설탕 3큰술을 준비한다. 취향에 따라 설탕이나 건포도를 넣어줘도 좋다.

쌀가루를 반죽해 체에 곱게 내려준다. 젖은 면보를 찜기에 깔고 체에 반죽을 담고 편평하게 눌러준다. 물이 끓으면 찜기를 올린 뒤 중불에 25분간 찐다. 이후 약한 불에 5분 정도 뜸을 들인다.

남은 백설기는 냉동 보관하고, 자연 해동 후 버터에 굽거나 우유와 함께 전자레인지에 데워 먹으면 간단한 식사나 간식으로도 좋다.
 

 

 

김도형 기자  3570kdh@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