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국회에 수소충전소 설치된다…규제 샌드박스 1호 특례규제특례심의회, 양재·탄천 등 3곳 허용…현대계동은 조건부 승인
  • 이주석 기자
  • 승인 2019.02.11 22:59
  • 댓글 0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제1차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위원회 결과를 밝힌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회의에서 '규제 샌드박스' 제도 시행 첫 특례로 서울시내 수소충전소 설치 5개 신청 대상지 중 국회, 탄천 물재생센터, 양재 수소충전소 등 3곳을 승인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국회에 수소충전소가 설치된다. 정부가 '규제 샌드박스' 제도 시행 첫 특례로 서울시내 수소충전소 설치를 허용하면서 5개 신청 대상지 중 국회와 탄천 물재생센터, 양재 수소충전소 등 3곳을 승인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서울 대한상의에서 제1차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회를 열고 현대자동차 등 기업들이 신청한 실증특례 및 임시허가 관련 4개 안건에 대해 규제 특례를 부여하기로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현대차가 신청한 수소충전소 설치 건 외에 생명공학 벤처기업인 ㈜마크로젠이 신청한 DTC(Direct To Consumer) 유전체분석을 통한 맞춤형 건강증진 서비스 실증특례도 허가했다.

또 제이지인더스트리㈜가 신청한 전기차 충전을 좀 더 편리하게 할 수 있는 '과금형 콘센트'과, ㈜차지인이 신청한 버스에 LED 패널 등을 달아 광고를 하는 '디지털 사이니지 버스광고' 등도 이날 심의를 통과했다.

이번 심의회에 현대자동차가 신청한 서울 도심지역 수소충전소 5곳은 국회, 양재 수소충전소, 탄천 물재생센터, 중랑 물재생센터, 현대 계동사옥 등 총 5곳이다. 

심의회는 신청지 5곳 중  국회, 탄천 물재생센터, 양재 수소충전소 등 3곳에 실증특례를 허용했다. 현대 계동사옥은 인근 문화재 보호가 필요한 만큼 소관 행정기관의 검토를 거쳐야 한다는 조건부 승인을, 또 다른 한 곳인 중랑 물재생센터는 충전소 구축 여건이 성숙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불허했다.

구체적으로 국회 부지는 상업지역임에도 입지제한과 도시계획시설 지정 없이 국유지 임대를 통해, 탄천 물재생센터와 양재 수소충전소는 도시계획시설 지정 및 서울시 소유 토지 이용제한에 예외를 받아 설치하도록 했다.

현대 계동사옥의 경우 정상적인 건축 인허가 절차는 규제 샌드박스 대상이 아니라는 판단에 따라 문화재 보호 등을 위한 소관 행정기관의 심의·검토를 조건으로 실증특례를 부여했다.

중랑 물재생센터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수도권 주택공급계획에 따른 공공주택 보급 예정지로 주택·학교·상가 등의 배치 설계가 마련되지 않는 등 충전소 설치 여건이 성숙되지 않아 이번 특례대상에서 제외했다.

심의회는 "다만, 수소차 이용자의 편의성과 충전 인프라 확충 필요성, 서울시의 주택보급 세부내용 등을 따져 전문위원회에서 중랑 물재생센터의 수소충전소 설치 허용 여부를 다시 검토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수소충전소 해외 사례의 경우 프랑스 파리는 세계적 관광지인 에펠탑 인근의 알마광장에 위치해 있으며, 일본에서는 도쿄의 랜드마크인 도쿄타워와 인접한 곳에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 특례부여로 차량 접근이 쉬운 도심에 수소충전소가 설치되면서 이용자 편익증진과 수소차 보급 확산은 물론 막연한 안전성 우려도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산업부는 기대하고 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오늘 심의회는 규제샌드박스의 첫 도입사례로 아주 뜻깊은 의미가 있다"며 "그동안 경직된 규제로 어려움을 겪던 신기술과 혁신 서비스에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것이며, 규제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전환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산업부는 이달 말 제2차 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열어 진우에스엠씨의 '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 생균) 화장품' 등 다른 기업들이 신청한 안건을 추가로 심의·의결할 계획이다.

◆ 규제 샌드박스 제도란?

규제 샌드박스 제도는 어린이들이 모래 놀이터에서 마음껏 뛰노는 것처럼 정부가 신사업을 추진하는 기업들에게 ‘실증특례’나 ‘임시허가’를 통해 기존 규제를 면제하거나 유예해 사업 추진 속도를 앞당기는 제도다.

실증특례는 제품 사업화에 앞서 안전성 등에 대한 시험·검증이 필요한 경우, 기존 규제와 상관없이 제한된 구역 안에서 일정  기간 안에 테스트를 할 수 있도록 해주는 우선 시험·검증 제도다.

임시허가는 안전성 측면에서 검증된 신제품·서비스의 시장출시를 위해 일정한 기간 동안 임시로 허가를 부여하는 '선(先) 출시허용, 후(後) 정식허가 제도'다.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