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해수부, 천일염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기반 마련제2차 소금산업진흥 기본계획(‘19~‘23)」인 ‘천일염산업 발전방안‘ 수립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2.11 15:16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기자]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천일염산업의 현안을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천일염의 효율적인 생산기반 구축, 유통구조 선진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천일염산업 발전방안‘을 마련하였다.

천일염산업 발전방안은 해양수산부가「소금산업 진흥법」에 근거하여 5년마다 수립하는「제2차 소금산업진흥 기본계획(‘19~‘23)」으로, 그 범위는 품질관리⋅안전성조사⋅생산⋅제조 및 산업육성 지원 등의 대상이 되는 천일염으로 한정하였다.

해양수산부는 전문가 협의체와 함께 발전방안의 기틀을 마련하고, 관계부처·지자체 협의와 소금산업진흥심의회의 심의 및 의결 등을 거쳐 발전방안을 최종 확정하였다.

천일염산업 발전방안은 ‘천일염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기반 마련’이라는 비전 아래 ▲ 고부가가치 천일염의 효율적 생산기반 구축 ▲ 천일염 생산자 체질 강화 및 수급관리 역량 강화 ▲ 천일염 유통구조 선진화 ▲ 수출경쟁력 강화 및 6차 산업화 추진이라는 4대 전략과 8대 추진과제를 담고 있다.

주요 추진과제들을 살펴보면, 먼저 고부가가치 천일염의 효율적인 생산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인증제를 활성화시키고, 국제식품규격(CODEX) 염도의 97% 이상을 충족하는 등 해외 수요를 충족시키는 고부가가치 천일염 제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염전바닥재를 개선하고 생산 환경에 대한 안전성 조사 등을 실시하여 위생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

아울러, 천일염의 저장‧가공‧유통 기능이 연계된 ‘천일염 종합유통센터’를 건립하여 유통구조를 선진화하고, ‘김치류와 절임류’에 대한 소금 원산지 표시 의무화와 천일염 이력제 등을 시행하여 소비자의 신뢰를 꾸준히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이 외에도, 생산자단체 자조금을 조성하여 자율수급 관리를 지원하는 등 ▲ 생산자 역량 강화방안, ▲ 수출경쟁력 강화방안, ▲ 관광자원으로서의 염전 활용을 통한 6차 산업화 등 천일염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들을 마련하였다.

정도현 해양수산부 유통정책과장은 “우리나라 천일염은 미네랄이 풍부하고 맛이 뛰어난 고품질의 식품이다.” 라며, “이번에 마련한 천일염산업 발전방안의 세부과제를 충실히 이행하여 소비자에게는 고품질 천일염을 공급하고, 생산자에게는 효율적이고 위생적인 생산기반 구축을 지원하여 수급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라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