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흙토람' 토양환경정보시스템, '과채류 5종 관비처방서' 제공작물별 적합 비료 추천 기능도 제공
  • 정현 기자
  • 승인 2019.02.11 14:52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정현기자] 토양 건강과 경제적인 양분, 수분 관리를 위해 비료사용처방서에 따라 적절한 양을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농촌진흥청은 이달부터 토양환경정보시스템 '흙토람'에서 작물별로 적합한 비료를 추천하는 기능과 5종의 시설과채류 관비처방서를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작물에 가장 적합한 밑거름용, 웃거름용 비료를 3순위까지 제공하는 기능이 추가됐다. 흙토람에 접속해 '비료사용처방 → 지번·작물·토양검정일자 선택 → 검색' 순으로 진행하면 작물에 맞는 복합 비료의 추천 순위와 사용량이 나온다.

또한 애호박, 수박, 풋고추, 딸기, 단고추 등 시설과채류 5종의 관비처방서도 제공한다. 목표 수량과 재배 양식에 따라 밑거름 양과 단계별로 필요한 물·비료 사용량을 1주일 단위로 알려준다.

토양 시료를 균일하게 채취해 가까운 농업기술센터에 의뢰하면 발급 받을 수 있다.

올해는 조, 기장, 수수, 목초(두과), 수수류, 이탈리안라이그라스, 청보리, 호밀, 귀리, 유채(사료용) 등 10작물이 추가돼 비료사용처방서 발급 작물은 143작물로 늘었다.

한편, 관비처방서와 비료사용처방서는 현재 토양의 상태에 따라 필요한 비료의 양을 알려주는 것이므로 영농 시작 전에 발급받는 것이 좋다.

사진 농촌진흥청

정현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