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2 11:42 (수)
실시간뉴스
곡성군, 토란파이 지역 대표상품으로 키워
상태바
곡성군, 토란파이 지역 대표상품으로 키워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1.25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기자]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토란을 활용한 가공식품인 토란파이 판매 희망 업체에 토란파이 제조 기술 이전을 전폭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곡성군은 토란 전국 재배면적의 48%를 차지하며 토란을 가장 많이 생산하는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토란을 특화작물로 육성하기 위해 다양한 가공품을 개발하는 등 토란시장 확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곡성군에서 개발한 토란 가공품 중 단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토란파이다. 토란파이는 밀가루 대신 찹쌀가루와 생토란으로 반죽하여 특유의 쫀득한 식감이 일품이다. 또한 건강에도 좋고 고급스럽게 포장되어 있어 선물용으로 좋다. 이에 따라 군은 토란파이를 특허출원하고, 지역 업체에 제조 기술 이전을 확대해 곡성의 대표적인 간식거리로 육성하고 있다.

현재 토란파이 기술을 전수받은 업체는 3곳으로 그 중 하나인 가랑드는 “기존에 판매 중인 인기제품 토란파이만주에 토란파이를 더해 세트 구성 상품을 구상 중”이라며 기대감을 보였다. 또 다른 업체인 자매가는 “설 명절을 앞두고 선물용 주문량이 너무 많아 쉴 틈도 없지만 마음은 무척 행복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