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4 00:13 (월)
실시간뉴스
박원순 세운지구 재설계 검토 지시로 서울시 주택공급 줄어들까
상태바
박원순 세운지구 재설계 검토 지시로 서울시 주택공급 줄어들까
  • 백종국 기자
  • 승인 2019.01.17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 제공 뉴스1

[오가닉라이프 백종국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중구 세운재정비촉진지구를 전면적으로 재검토하겠다고 나서면서 서울 중심가에 주택공급을 늘리겠다는 서울시의 목표가 위협받고 있다.

17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박 시장은 지난 16일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세운재정비촉진지구 재설계를 검토하겠다"며 "일부 희생할 수밖에 없는 기술적 문제나 어려움이 있겠지만, 근본 방향은 (전통을 살리는) 그런 쪽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시장 취임 이후 허물고 다시 짓는 정비사업보단 고쳐서 다시 쓰는 도시재생을 선호했다. 일부 정비사업을 추진하는 조합과 마찰을 빚은 이유이기도 하다.

세운지구 역시 일부 전통과 역사가 깊은 건물은 보존될 거라는 시각이 유력하다. 서울시는 세운지구와 관련해 "여러 논란이 있어 검토하고 있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하지만 박 시장은 "제가 시장으로 있는 동안엔 적어도 그런 것(보존)을 존중하는 도시개발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세운지구에 주택공급을 늘려 부동산 안정화를 꾀하겠다는 목표였다. 지난해 12월 '세운재정비촉진지구' 주거비율은 60%에서 90%로 높이는 계획 변경 절차를 올해 상반기까지 마무리한다고 계획을 발표했었다.

업계에선 보존지역이 증가하면 주택공급은 당연히 줄어드는 것으로 본다. 건물을 지을 절대 면적이 줄기 때문이다. 박 시장이 재설계를 언급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주변 경관과 어울림을 강조하는 서울의 디자인 정책도 주택공급 축소 주장을 뒷받침한다.

이곳은 세운재정비촉진지구 8개 구역 중 가장 큰 3구역이 논란이 되고 있다. 각종 공구상과 철물상 등이 밀집해 있는 이곳은 현재 철거 중으로 앞으로 최고 26층 높이 건물이 6개 동이 들어설 예정이다. 최근 세운지구 개발로 공구거리를 떠나는 소상공인과 대대로 전해지며 영업하는 을지면옥 등 노포(老鋪) 훼손 우려가 나오는 배경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보전건물을 다른 지역에 통째로 옮기는 대안도 고민하고 있어 주택공급엔 큰 변화는 없다. 기존 건물은 보존하고 상층부에 주상복합을 조성할 수도 있다"며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합리적인 공감을 끌어내도록 협력하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