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한국감정원, 올해 집값 수도권 0.5%, 지방 1.8% 하락 예상
  • 백종국 기자
  • 승인 2019.01.10 18:54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백종국기자]  한국감정원이 올해 전국 주택매매와 전셋값 모두 하락을 전망하는 동시에 서울 역시 약보합에 그쳐 '호황기' 끝물에 접어들었다고 진단했다.

감정원 부동산연구원은 10일  '2018년 부동산시장 동향 및 2019년 전망'을 통해 올해 전국 집값이 1%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간 집값 전망을 공개한 2014년 이후 첫 하락 의견이다. 수도권은 0.5% 하락, 지방은 1.8%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채미옥 연구원장은 "정부 규제강화 영향과 대내외 경제여건 둔화, 국내 기준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 등 매수심리는 당분간 관망세를 유지할 것"이라며 "부동산 시장의 핵심인 서울은 서울과 인근 지역을 포함한 입주 물량이 상당해 약보합을 예상한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특히, 현재 서울 주택시장이 '호황기' 국면이기는 하나 곧 후퇴기로 접어들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연구원은 주택시장 순환주기를 '회복기-호황기-후퇴기-침체기'로 나눌 수 있다며 현재 전국 주택시장은 2017년 1월부터 '침체기'가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서울은 2017년 3월 침체기에서 벗어나 2017년 8월까지 회복기를 거쳐 현재 15개월째 호황기라고 설명했다.

관련 연구를 진행한 박진백 책임연구원은 "과거 서울의 평균 호황기는 13개월"이라고 말했다. 머지않아 서울 주택시장이 후퇴기에 접어들 수 있다는 예상이다. 실제로 지난해 12월부터 서울 집값은 매주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전세시장도 약세를 면하지 못할 전망이다. 전국 전셋값은 올해보다 2.4% 하락하며 수도권과 지방은 각각 마이너스(-) 2.2%, 마이너스 (-) 2.7%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원은 매매시장이 관망세를 유지하면서 반사효과로 전세수요가 증가하겠지만 입주 물량 증가로 전국적으로는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백종국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백종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