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국방부, '레이더 갈등' 일본 주장 정면 대응하는 유튜브 영상 공개
  • 백종국 기자
  • 승인 2019.01.04 18:06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백종국기자]  국방부는 일본이 자국에 유리하게 편집한 해상초계기 P-1 관련 영문판 동영상을 온라인에 올리는 등 방식으로 대응하자 4일 국문본으로 제작된 반박 영상을 유튜브에 뒤늦게 전격 공개했다.

국방부는 일본의 계속된 일방적 주장에 대해 우리 측이 저자세로 늑장 대응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유관 부처와 논의 끝에 이같이 방침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까지 새해 첫날인 1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를 하며 우리 측에 책임을 떠넘기는 발언을 하자 강공 기조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전날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P-1의 위협비행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 논의한 바 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 상임위원들은 북한 조난 어선을 구조 중인 우리 함정에 P-1이 저고도로 근접비행한 것은 심각한 문제이며 정확한 사실관계에 따라 조치를 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국방부는 이날 유튜브에 '일본 해상초계기 저공 위협비행과 허위 주장에 대한 대한민국 국방부 입장'이라는 제목의 4분26초짜리 영상을 올렸다. 곧 영문 등 번역본도 올릴 계획이다.

국방부는 영상에서 "일본 초계기는 광개토대왕함 150m 위, 거리 500m 까지 접근했다"며 "함정 승조원들이 소음과 진동을 강하게 느낄 정도로 위협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도주의적 구조작전 중인 함정에 비신사적인 정찰활동을 계속하며 구조작전을 방해하는 심각한 위협행위를 했다"며 "왜 저공 위협비행을 했는지 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본이 국제법 준수를 주장하며 방위성 홈페이지에 근거로 올린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국제민간항공협약 부속서(Annex) 2-4'에 대해서도 문제삼았다.

국방부는 "일반 부속서의 취지는 민항기 운항과 안전을 위한 일반 비행 규칙을 정하기 위한 것"이라며 "ICAO 국제민간항공협약은 군용기에 적용하지 않는다고 명확히 규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STIR를 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광개토대왕함이 초계기를 향해 STIR를 작동했다면 일본 초계기는 즉각 회피기동을 했어야 하지만 광개토대왕함 쪽으로 다시 접근하는 상식 밖에 행동을 보였다"고 말했다.

교신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일측이 시도한 통신은 잡음이 심해 명확히 들리지 않았다"며 "일본 초계기가 통신을 시도한 시점은 이미 구조작전 상공에서 상당히 벗어난 후였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영상 속에서 우리 해군이 우방국인 일본 초계기에 대해 어떤 위협행위도 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STIR 관련 증거가 있다면 전자파 정보 등을 실무협의에서 제시하라고도 요구했다.

사진 국방부

백종국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백종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