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몸속 환경유해물질 노출, 영유아가 성인보다 3배 높게 나타나
  • 박연화 기자
  • 승인 2018.12.26 16:05
  • 댓글 0
사진은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입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박연화기자] 환경유해물질의 몸속 노출 수준이 영유아가 성인의 거의 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환경유해물질의 노출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 성인과 청소년의 혈액 및 소변을 채취한 결과 납, 카드뮴 등 중금속은 연령대가 높을 수록, 화학물질인 프탈레이트와 비스페놀-A은 연령대가 낮을 수록 높게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국민 몸속(혈액, 소변)의 납, 수은 등 환경유해물질의 노출수준을 확인하기 위해 실시한 '제3기 국민환경보건 기초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혈중 납 농도는 중고생 0.80㎍/dL, 성인 1.60㎍/dL였으며, 혈중 수은 농도는 중고생 1.37㎍/L, 성인 2.75㎍/L로 성인의 혈중 납, 수은 농도가 청소년에 비해 약 2배 높게 나타났다.

이철우 국립환경과학원 환경보건연구과장은 "이번 조사에서 제1, 2기 조사보다 일부 환경유해물질이 낮게 나타났으며, 어린이와 청소년의 경우 성인과 환경오염물질별 노출 경향이 다르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소변 중 카드뮴 농도도 영유아 0.11㎍/L, 초등학생 0.23㎍/L, 중고생 0.29㎍/L, 성인 0.36㎍/L로연령대가 높을수록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플라스틱 가소제 성분인 프탈레이트(DEHP)의 소변 중 농도는 성인은 경우 23.7㎍/L로 영유아 60.7㎍/L, 초등학생 48.7㎍/L, 중고생 23.4㎍/L로 연령대가 낮을수록 농도가 높게 나타났다. 

내분비계장애물질로 알려진 비스페놀-A도 영유아 2.41㎍/L, 초등학생 1.70㎍/L, 중고생 1.39㎍/L, 성인 1.18㎍/L로 역시 연령대가 낮을수록 농도가 높게 나타났다.

환경과학원은 어린이가 단위체중 당 음식 섭취량과 호흡률이 성인보다 높으며(약 2~3배), 장난감을 빨거나 바닥에서 노는 등의 행동특성을 갖고 있어 프탈레이트, 비스페놀-A와 같은 환경유해물질의 몸속 노출 수준이 더 높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프탈레이트와 비스페놀-A는 전연령대에서 건강 피해 위험성이 없는 수준을 판단하는 건강영향 권고값(HBM-I)보다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이번 기초조사부터 추가된 파라벤류(메틸-, 에틸-, 프로필-) 중 화장품, 개인위생용품 등에 살균성 보존제로 많이 사용되는 메틸파라벤은 성인의 경우 여성(45.2㎍/L)이 남성(27.3㎍/L)보다 높게 나타났다.

환경과학원은 파라벤은 여성들이 많이 사용하는 화장품 외에도 의약품, 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변질 및 부패 방지를 위해 사용되므로 명확한 노출원인을 알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박연화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박연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