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내일(22일) 동지 팥죽 이웃과 함께 나누어 드세요
  • 김혜경 기자
  • 승인 2018.12.21 11:34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김혜경기자] 팥죽은 동짓날 추운 겨울, 사람들의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녹여주는 영양식이다.

팥은 비타민 B1 함량이 100g당 0.54mg으로 곡류 가운데 가장 높다. 특히, 식이섬유와 칼륨이 풍부해 나트륨과 노폐물 제거 효과도 탁월하다.

성질이 따뜻해 위장을 보호해주는 찹쌀은 팥과 궁합이 잘 맞아 팥죽으로 먹으면 겨울철 최고의 영양식이다.

맛있는 팥죽을 만드는 첫 번째 조건은 좋은 팥을 고르는 것. 팥알이 크고 광택이 나며 흰색의 띠가 뚜렷한 것이 좋다.

동의보감에는 팥이 '숙취에도 효능이 크다'고 소개하고 있어 술자리가 많은 연말에 꼭 필요한 음식이다. 또한 「조선왕조실록」을 보면 동짓날 돌아가신 어머니께 다녀오던 영조가 길거리 노인들에게 팥죽을 나눠줬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곽도연 밭작물개발과장은 "팥으로 만든 다양한 음식은 몸을 따뜻하게 보호하는 건강 영양식이 될 수 있다"고 말하고, '동지 팥죽을 이웃과 나눠 먹으며, 얼어붙은 몸과 마음이 훈훈해지는 겨울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농촌진흥청은 22일 절기상 동지를 맞아 예로부터 액운이나 질병을 막고자 나눠 먹던 팥죽의 재료로 기능 성분과 가공성이 좋은 우리 팥과 찹쌀 품종을 소개했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해 보급 중인 팥 품종은 껍질이 붉은 '충주팥', 밝은 붉은색 '새길팥', 짙고 어두운 붉은색 '아라리', 검정색 '검구슬', 연한 녹색인 '연두채', 황백색의 '흰구슬'과 '흰나래' 등.

팥과 함께 필수 재료인 찹쌀은 우리 품종인 '동진찰', '백옥찰'이 가장 많이 재배되며, 시중에서도 쉽게 구입할 수 있다. 수량이 많은 '한아름찰'과 구수한 향이 나는 '아랑향찰', '설향찰' 등 다양한 특성의 찰벼가 있다.

사진 농촌진흥청

 

 

김혜경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