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하청업체에 세금 떠넘기는 진도모피의 갑질 의혹
  • 정선우 기자
  • 승인 2018.12.06 10:51
  • 댓글 1
진도모피 홈페이지 캡처

[오가닉라이프신문 정선우기자]  모피의류 업체인 ‘진도모피’가 하청업체들에게 세금을 떠넘기는 갑질을 해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5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진도모피의 하청업체인 남광모피, 대명모피, 선진모피, 성신모피, 성화실업, 율전, 지성모피, 진성모피 등 총 8곳이 세금 문제로 파산위기에 몰렸다.

하청업체들은 4일 오전 서울지방국세청에서 집회를 열고 "국세청에서 진도모피 하청업체들에게 납품가가 아닌 소비자 판매가를 기준으로 개별소비세를 부과해 도산 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했다.

업체들은 "소비자 판매가격은 진도모'에서 결정하기 때문에 납품업체들은 실제 판매가격이 얼마인지조차 알 수 없다"면서 판매가격에 따라 개별소비세를 내라는 국세청의 결정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현재 500만 원이 넘는 모피 제품에는 판매 가격의 20%가 개별소비세로 부과되고 있다.

이들은 "진도모피가 납품업체의 명의로 모피를 수입하는 방식으로 납품업체가 독립적인 제조업체인 것처럼 꾸며 개별소비세를 떠넘겨 왔다"고 주장했다. 진도모피 측이 하청업체가 독립적인 제조업체인 것처럼 꾸며 개별소비세를 떠넘기는 꼼수를 썼다는 지적인 것이다.

이어 "하청업체의 경우 소비자 판매에 따른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되지만 그럴 경우에는 진도모피가 일감을 주지 않겠다고 해, 진도모피 측이 제시한 정산현황표에 따라 마치 독립적인 제조업체인 것처럼 개별소비세를 납부해 왔다"며 "실제로는 모피 원료 수입에서부터 생산 계획과 납품 가격까지 모두 '진도모피'가 결정하는 원청-하청 관계"라고 폭로했다.

진도모피 측은 이같은 하청업체들의 주장과 폭로가 언론에 노출되자 자신들이 세금을 내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정선우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정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진도는 세금 안냅니다 2018-12-06 14:28:31

    기자가 취재오니 세금 대신 낸다고 했지만, 지금까지 아무것도 진행하지 않고 있습니다. 과연 진도에서 세금을 낼까요? 중요한건 세금 대납이 아니라 국세청의 재조사입니다. 국세청은 잘못고지를 했어요   삭제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