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장흥군, 14일 별똥별 쌍둥이자리 유성우 관측회 운영한다
  • 이연숙 기자
  • 승인 2018.12.05 21:00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연숙기자]  장흥군(군수 정종순)은 오는 12월 14일 정남진천문과학관서 별똥별이 비처럼 떨어지는 ‘쌍둥이자리 유성우 관측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관측행사는 12월 14일 금요일 밤 18시부터 24시까지 정남진천문과학관 관측실에서 열린다. 쌍둥이자리 부근에서 떨어지는 많은 별똥별을 실시간으로 관측하고 사진도 찍을 수 있다.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소행성 3200페톤(3200Phaethon)이 태양 중력에 의해 부서지고, 그 잔해가 남은 지역을 지구가 통과하면서 발생되는 현상이다. 지구에서 관측 시 쌍둥이자리 방향에서부터 시작된다. 유성우가 가장 많이 떨어지는 밤 21시 16분 전후로 시간당 최대 120여개의 별똥별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남진천문과학관에서는 3D시청각영상, 플라네타리움 영상과 계절별자리 관측 등 일반 관람도 진행돼, 겨울철 밤하늘의 천체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남진천문과학관 관계자는 “별똥별을 많이 관측하기 위해서는 시야를 가리는 높은 건물과 조명이나 가로등이 없는 어두운 곳이 좋다”며, “겨울철 야간관측으로 두꺼운 외투와 담요 등 보온물품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쌍둥이자리 유성우 관측회’ 행사는 정남진천문과학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사진 장흥군

이연숙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이연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