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책 정부
"美, 대북 인도적 지원 승인 미루고 있어"8일(현지시간) AFP 보도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11.09 09:40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 기자] 8일(현지시간) AFP통신은 미국이 북한에 트랙터나 예비부품, 기타 인도적 지원에 필요한 물품 등에 대한 승인을 지연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러시아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이날 비공개로 열린 회의에서 이 사안에 대해 논의할 것을 요청했다고 외교관들을 인용해 전했다.

북한은 핵과 미사일 실험에 따라 유엔 안보리 제재를 받고 있으나 이 제재가 인도적 원조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되는 것으로 규정돼 있다.

AFP통신이 확인한 문서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8월 아일랜드가 세계 최대 긴급구호단체 컨선월드와이드(Concern Worldwide)가 북한에 구호 사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허가해달라고 낸 요청을 아직 승인하지 않았다.

또 이탈리아의 아그로펙(Agrotec Spa)도 북한에 트랙터와 예비부품, 트랙터 트레일러 등을 수출할 수 있는 허가를 내 달라고 요청한 상태며, 국제 적십자사 및 국제적십자사연맹(IFRC)은 6월에 수질 오염 프로젝트와 관련한 요청을 제출했다.

적십자 측은 "물 프로그램은 생명을 구하고 질병 확산을 막는 것"이라면서 "인도적 지원에 대한 빡빡한 정의 때문에 북한 주민들이 안전한 물에 접근하는 것을 개선하지 못 하면 안 된다"라고 밝혔다.

미국 관리들은 대북송금 장비나 물품이 다른 용도로 사용되지 않도록 제재 면제 요청을 철저하게 점검한다는 입장이다. 미국은 '선(先) 비핵화-후(後) 제재완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김도형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