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책 정부
현대그룹, 이달말쯤 북측과 접촉 방북 추진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10.18 11:24
  • 댓글 0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지난 8월3일 금강산에서 열린 고(故) 정몽헌 전 회장의 15주기 추모행사를 마친 뒤 강원도 고성군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입경해 방북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 기자]  18일 재계 관계자 등에 따르면 현대그룹은 금강산관광 20주년 기념식을 북한에서 개최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이달말 북측과 접촉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도 방북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관계가 호전되고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 완화 움직임이 보이면서 금강산 관광 재개 분위기가 무르익은 만큼 이번 행사에는 현 회장이 직접 참여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현 회장의 이번 금강산 방문이 확정되면 올해만 3번째 방북이 된다. 현 회장은 앞서 지난 8월 남편인 고(故)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의 15주기 행사를 위해 금강산을 찾았으며 지난달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도 특별수행원에 포함돼 평양을 방문했다.

다만, 현대그룹 관계자는 "20주년 행사를 금강산에서 진행하기 위해 준비 중인 것은 맞지만 아직 참석자가 확정되지 않았다"라며 "방북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북측의 초청과 우리 정부의 승인이 필요해 아직 절차가 남아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뉴스1

 

 

 

 

김도형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