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2 16:55 (화)
실시간뉴스
"부부관계 몇 번?" 부하직원에 물은 女공무원 성희롱으로 강등
상태바
"부부관계 몇 번?" 부하직원에 물은 女공무원 성희롱으로 강등
  • 백종국 기자
  • 승인 2018.10.11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백종국기자] 부하직원에 대한 성희롱으로 강등 처분을 받은 공무원이 징계가 부당하다며 소송을 제기했지만 패소했다. 청주지법 행정부(신우정 부장판사)는 11일 증평군청 소속 7급 공무원 A씨(여)가 증평군수를 상대로 낸 강등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앞서 증평군청 6급 팀장으로 재직했던 A씨는 점심식사 등을 하는 자리에서 직원들에게 “일주일에 몇 차례 부부관계를 갖느냐” 는 등의 성적 농담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공무원노조의 요구에 따라 진상조사에 나선 증평군 감사팀은 A씨의 발언이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그를 직위해제하고 충북도에 중징계를 요청했다.

A씨는 논란이 된 발언 중 일부를 부인했지만, 충북도 인사위원회는 지난해 12월 A씨를 강등하기로 의결했다. A씨는 징계가 부당하다며 충북도에 소청심사를 제기했지만 기각됐다.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