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1 12:09 (월)
실시간뉴스
노희경 작가와 다큐멘터리 <비(B)급 며느리>, 올해의 성평등문화상 선정
상태바
노희경 작가와 다큐멘터리 <비(B)급 며느리>, 올해의 성평등문화상 선정
  • 이연숙 기자
  • 승인 2018.10.11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연숙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2018년 ‘올해의 성평등문화상’ 중 ‘성평등문화인상’의 수상자로 노희경 작가를, ‘성평등문화콘텐츠상’ 수상작으로 영화(다큐멘터리) <비(B)급 며느리>를 각각 선정해 발표했다.

(사)여성·문화네트워크(대표 박혜란)가 주최하고 (주)여성신문사(사장 김효선)가 주관하며, 문체부가 후원하는 ‘올해의 성평등문화상’은 문화를 매개로 성평등과 관련한 사회 인식을 높이고, 성평등 환경 조성에 기여한 인물(단체)과 문화콘텐츠를 선정해 격려한다.

‘성평등문화인상’ 수상자 노희경 씨는 1995년 문화방송(MBC) 베스트극장 <엄마의 치자꽃>으로 데뷔해 24여 년 동안 드라마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성평등문화상 심사위원회는 “노 작가는 대중매체(미디어)를 통해 소외계층, 소수자, 사회적 약자들의 현실감 있는 이야기와 사회 이면을 보여주고, 사회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데 공을 세웠다”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대표적인 드라마 작품으로는 <라이브(2018)>, <디어마이프랜드(2017)>, <꽃보다아름다워(2004)> 등이 있다.

‘성평등문화콘텐츠상’ 수상작 <비(B)급 며느리>는 며느리와 시어머니 사이의 갈등을 담아낸 다큐멘터리 영화다. 이 작품은 대한민국 사회에서 시어머니와 며느리 사이의 문제로만 치부되어 온 고부갈등을 남편이자 아들인 ‘남성’의 시선으로 보여준다. 이를 통해 고부갈등을 여성만의 문제가 아닌 가족 모두가 공감하고 해결해야 하는 사회적 문제로 인식을 전환하는 데 일조했다는 평을 받았다.

수상자는 문체부 장관 표창과 상금 5백만 원을 받는다. 시상식은 12일 오후 3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