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홍삼농축액 36개 제품에서 일부 프탈레이트 성분 검출
  • 박연화 기자
  • 승인 2018.10.11 16:46
  • 댓글 0
홍삼농축액 36개서 환경호르몬 검출…추출기구에서 오염돼

 
[오가닉라이프신문 박연화기자] 홍삼농축액 36개 제품에서 환경호르몬의 일종인 프탈레이트가 검출됐다.

프탈레이트는 급성 독성은 낮지만 일부 종류에서 여성 불임, 정자수 감소 등 생식기관에 유해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현재까지 동물시험에서만 유해성이 확인됐고, 인체시험에서 확인된 자료는 없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5개소 36개 홍삼농축액 제품에서 일부 프탈레이트 성분이 검출됐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지난 7월 환경호르몬 오염의심 정보가 입수돼 홍삼농축액을 제조하는 126개소 업체를 대상으로 오염원 조사와 오염우려 업체 제품을 수거·검사했다. 홍삼농축액 36개 제품을 섭취량에 따라 평생 섭취한다는 전제하에 위해도를 분석했다.

식약처는 홍삼농축액 제조업체 126개소 중 프탈레이트가 들어 있을 것으로 우려되는 플라스틱 재질의 홍삼증숙포, 홍삼농축기 연결관을 사용하면서 주정으로 홍삼 성분을 추출하는 47개소를 파악했다.

식약처는 이들 47개 업체의 49개 농축액과 물 100% 추출업체 3개소 6개 제품을 수거·검사해 대조했다. 그 결과 35개소 36개 제품에서 프탈레이트 성분 검출이 검출됐다.

식약처는 프탈레이트는 홍삼을 찌거나 농축액을 추출·농축하는 공정의 플라스틱 재질 기구·용기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 제조업체의 플라스틱 재질 기구·용기를 스테인리스 또는 천연 소재로 교체토록 조치했다.

프탈레이트가 나온 36개 제품 중 34개 농축액은 일일섭취한계량(TDI) 대비 7% 미만이었고, 검출량이 많은 2개 농축액도 각각 TDI 대비 14%, 49%였다. 위해도는 일일섭취한계량(TDI) 대비 100% 이하일 경우 위해 우려가 낮은 것으로 평가한다.

한편 식약처는 해당 홍삼농축액에서 검출된 프탈레이트의 양이 적어 위해 우려는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2019년 홍삼과 홍삼제품 등 모든 식품을 통한 국민의 프탈레이트 노출량을 조사할 계획이다.

사진 식약처

박연화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박연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