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바다생물 GMO 오염 심각... 바다양식용 사료에 GMO 사용 재검토해야
  • 박연화 기자
  • 승인 2018.10.11 11:45
  • 댓글 0
국내 연안 조개류 등 바다생물 GMO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오가닉라이프신문 박연화기자] 국내 연안에 바다생물 GMO(유전자변형체)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나 바다양식용 사료에 GMO 사용 재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 보고서에 따르면, 포항·거제·당진·서귀포·제주시 등 5개 지역에서 각각 5차례에 걸쳐 조개류, 군부류 등 해양 무척추동물 30여종을 채집해 조사한 결과 GM곡물 유전자 출현률이 8.3~75%에 달했다.

김현권 의원이 이날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도 해양수산용 유전자변형생물체 안전관리 보고서에 의하면, 조사는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부경대학교, 국립수산과학원 등이 공동으로 포항, 당진, 거제 등 동해, 서해, 남해에 걸쳐 3곳, 제주시 2곳에서 GMO 유전자 검사를 실시했다.

연구진은 갈고둥, 군부류, 굴, 담치류, 소라게, 애기삿갓조개, 거북손 등 30여가지 우점종을 중심으로 다양한 해양 저서무척추동물을 채취해 식품의약안전처가 제시한 종합효소연쇄반응법을 이용해 GMO 유전자를 검출했다.

GMO 유전자 검출은 어류양식을 위해 사용되는 양어용 배합사료가 주된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김현권 의원은 "바다 생태계는 육지와 달리 GMO 오염이 걷잡을 수 없이 진행되는 만큼 바다양식용 사료에 대한 GMO 사용을 근본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동해 지역의 포항시의 경우 GMO 유전자 출현률이 최대 75%에 다하는 등 다른 지역에 비해 가장 높았다.

사진 뉴스1

박연화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박연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