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2 16:55 (화)
실시간뉴스
"김정은·폼페이오 '종전선언' 놓고 충돌"
상태바
"김정은·폼페이오 '종전선언' 놓고 충돌"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10.10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사히신문 보도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 기자]  아사히 신문은 10일 북미관계 소식통을 인용한 서울발 기사에서 "김 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을 만났을 때 '종전선언을 얻어내기 위해 미국이 요구하는 비핵화 대상 목록을 제출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번 폼페이오 장관 접견에서 지난 5월 '폭파'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검증을 위해 미 사찰단을 수용하겠다고 제안했다.

또 지난달 18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평양공동선언'에서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구 폐기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영변 핵시설에 대해선 "무기용 플루토늄 생산시설뿐만 아니라 우라늄 농축시설을 포함한 시설 전체가 폐기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다만 그동안 미국 측이 요구해온 비핵화 대상 목록 제출, 즉 보유 핵무기 및 핵물질·핵시설 등의 신고 문제와 관련해선 '한국전쟁 종전선언이 선행돼야 한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미국은 이제껏 '북한이 비핵화 대상 목록과 일정표를 제시하지 않는 한 종전선언은 어렵다'는 입장이었다"면서 "그래서 한국 측이 비핵화 조치의 대가로 평양에 실질적인 미국 연락사무소를 설치하는 타협안을 제시했는데, 김 위원장이 이번 접견에서 종전선언을 재차 고집하는 바람에 그 타협안까진 논의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폼페이오 장관 접견에서 "종전선언을 하더라도 주한미군 철수나 유엔군사령부 해체를 요구하진 않을 생각"이라고 밝혔으나, 폼페이오 장관 측에선 "북한이 현재까지 취해온 비핵화 관련 조치만으론 종전선언을 하기가 적절치 않다"며 선을 그었다고 한다.

아사히는 "김 위원장의 이번 폼페이오 장관 접견에선 종전선언과 그에 따른 비핵화 조치 문제를 논의하는 데만 상당 시간이 걸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의 제2차 정상회담 개최 시기·장소 등은 구체적으로 논의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