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식품/외식 농축수산
추석 명절, 부위별 한우 고르는 법영양은 뭉치사태·토시살, 맛은 본갈비·업진살 좋아
  • 정현 기자
  • 승인 2018.09.14 18:14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정현기자] 추석 상차림에 빠질 수 없는 한우. 용도에 맞게 잘 선택해야 추석 아침 제대로 된 맛과 영양을 즐길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한우를 보다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한우 1등급 32개 부위*의 육질과 영양을 분석한 자료를 발표했다.

한우고기는 크게 10개 부위, 작게는 39개 부위로 나눌 수 있다. 또한, 부위마다 고유의 특징이 있다.

'영양 많은 부위'

연구 결과, 우리 몸에 꼭 필요한 △필수아미노산 함량은 뭉치사태, 우둔살이 높았다. 여성과 어린이에 좋은 △철과 아연은 각각 토시살, 치마살이 △필수지방산은 참갈비, 차돌박이에 많이 든 것으로 나타났다.

'맛있는 부위'
 

구이용 맛 평가에서는 본갈비, 업진살, 살치살 순으로 맛 점수가 높았다. 소는 13개 갈비뼈가 있는데, 이 가운데 본갈비는 제1 갈비뼈에서 제5 갈비뼈를 분리 정형한 부위이다.

'열량 낮은 부위'

뒷다리 안쪽 살인 홍두깨살의 열량은 100g당 136kcal로, 조사한 32개 부위 중 가장 열량이 낮았다. 앞사태와 뭉치사태가 137kcal로 뒤를 이었다.

'명절 맞춤 부위'

△산적은 지방 함량이 적고 부드러운 앞다리살과 우둔살 △꼬치는 고기 조직이 단단한 홍두깨살과 설깃살을 추천한다. △찜용 갈비는 본갈비나 꽃갈비보다 조리 후 양이 덜 줄어드는 참갈비가 좋다. △탕은 근막(근육막)이 많아 감칠맛이 좋은 양지머리, 앞사태, 뒷사태를 고른다.

사진 농촌진흥청

정현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