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책 정부
롯데쇼핑, 세이브존 갑질행위에 과징금 부과 등 조치
  • 백종국 기자
  • 승인 2018.09.13 21:27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백종국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자신의 대형마트 점포 환경개선 작업에 사전 서면약정 없이 납품업자의 종업원을 파견받아 사용한 롯데쇼핑(주)에 시정명령(통지명령 포함)하고 과징금 8,000만 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하는 한편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롯데쇼핑(주)는 2015년 8월 26일부터 2016년 8월 16일까지 자신이 운영하는 20개 대형마트 점포의 환경개선(리뉴얼) 작업을 진행하면서, 사전에 서면으로 약정하지 않고 118개 납품업자로부터 906명의 종업원을 파견받아 사용했다. 대규모유통업자는 법 제12조에 따라 납품업자의 종업원을 파견받아 자신의 사업장에서 근무하게 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파견조건을 서면으로 약정해야 하지만, 롯데쇼핑(주)는 이를 위반한 것이다.

공정위는 지난 2016년 7월 13일, 롯데쇼핑(주)가 2013년 10월부터 11월까지 자신이 운영하는 대형마트 점포의 환경개선 작업을 하면서 사전 서면약정 없이 납품업자의 종업원을 파견받아 사용한 행위에 과징금(3억 1,900만 원)과 같은 행위를 다시 하지 말라는 시정명령을 한 바 있다. 따라서 이번 롯데쇼핑(주)의 위법행위 중 시정명령을 부과 받은 이후인 2016년 7월 14일부터 2016년 8월 16일까지의 행위는 법 위반행위를 반복적으로 행한 것에 해당한다.

공정위는 대규모유통업법을 위반한 롯데쇼핑(주)에 향후 법 위반행위를 반복적으로 행하지 않도록 시정명령하고 공정위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았다는 사실을 현재 거래하는 납품업자들에게 통지하도록 하는 명령도 추가했으며, 과징금 8,000만 원을 부과했다. 이와 더불어 2016년 7월 14일부터 8월 16일까지 기간 중 부당하게 납품업자의 종업원을 사용한 롯데쇼핑(주)을, 반복적인 법 위반행위를 했다는 점 등을 고려해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한편 공정위는 사전 서면약정 없이 판촉행사 비용을 납품업자에게 전가한 (주)세이브존아이앤씨에 시정명령(통지명령 포함)하고 과징금 7,200만 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주)세이브존아이앤씨는 2016년 1월부터 6월까지 성남점에서 59건의 판촉행사를 진행하면서 사전에 서면약정을 하지 않고 222개 납품업자에게 판촉행사 비용 77,723천원을 부담시켰다. 대규모유통업자는 법 제11조에 따라 판촉행사에 소요되는 비용을 납품업자에게 부담시킬 때에는 납품업자와 사전에 서면으로 약정해야 하지만, ㈜세이브존아이앤씨는 이를 위반한 것이다.

공정위는 대규모유통업법을 위반한 (주)세이브존아이앤씨에 향후 동일한 법 위반행위를 하지 않도록 시정명령하고 공정위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았다는 사실을 현재 거래하는 납품업자들에게 통지하도록 하는 내용의 명령도 추가했으며, 과징금 7,200만 원을 부과했다.

 

백종국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백종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