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홈런 3방' 한국 야구, 한일전 완승
  • 백종국 기자
  • 승인 2018.08.30 19:55
  • 댓글 0
3회초 솔로홈런을 터트린 박병호

[오가닉라이프신문 백종국기자]  선동열호가 한일전에서 완승을 거두며 결승 진출의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일본전에서 5-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슈퍼라운드 1승1패를 기록, 남은 중국전에서 승리하면 결승 진출을 확정한다. 또한 인도네시아, 홍콩전 승리에 이은 3연승으로 예선라운드 첫 경기 대만전 1-2 패배의 충격도 덜어냈다.

일본전, 패하면 탈락이 거의 확정되는 상황에서 한국 선수들은 집중력을 발휘했다. 홈런포 3방을 연달아 터트리며 기선을 제압한 뒤 리드를 벌리고 승리를 지켜냈다.

한국은 3회초 김하성이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선제 솔로포를 터뜨려 분위기를 바꿨으며 박병호가 다시 솔로 홈런을 쏘아올렸다. 4회초에도 한국은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황재균이 홈런으로 추가점을 냈다. 5회초에도 양의지의 적시 2루타 등으로 2점을 추가한 한국은 6회말 1점을 빼앗겼지만, 더 이상 점수를 내주지 않으며 5-1로 경기를 끝냈다.

선발 최원태가 팔꿈치 통증을 호소하며 2이닝(무실점)만에 강판했으나 이용찬(3⅔이닝 1실점)->최충연(1⅓이닝)->함덕주(2이닝)가 깔끔한 계투를 선보였다. 타선에서는 4번타자 박병호가 홈런 포함 4타수 3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고, 김하성과 양의지도 멀티히트로 타점을 올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31일 열리는 중국전에서 승리할 경우, 한국은 예선라운드에서 대만에게 당한 1패를 포함해 2승1패가 된다. 대만이 이어 열리는 중국전, 일본전에서 모두 승리하면 대만은 3승이 되므로 대만과 한국이 결승에 오른다.

만약 일본이 대만을 이길 경우, 세 팀이 2승1패로 동률을 이룰 것이 유력하므로 동률 팀 간 팀 퀄리티 밸런스(TQB)를 따지게 된다. 대만에게 1점 차로 졌고, 일본을 4점 차로 이긴 한국은 TQB에 따라 결승에 오른다.

사진 뉴스1

백종국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