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산업동향
BMW 오늘도 2대 불타... 리콜대상 아닌데도 화재로 불안감 확산
  • 정선우 기자
  • 승인 2018.08.09 17:41
  • 댓글 0
9일 오전 경남 사천시 곤양면 남해고속도로 부산방면 49.4㎞ 지점을 달리던 BMW 730LD 차량에서 불이나 차량이 전소됐다.(경남경찰청 제공)

 
[오가닉라이프신문 정선우기자] BMW가 9일에도 차량 2대가 불타 BMW 차량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9일 오전 7시50분께 경남 사천시 곤양면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30Ld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어 오전 8시50분께 경기도 의왕시 제2경인고속도로 안양방향 안양과천TG 인근을 지나던 BMW 320d에서도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에 의해 15분 만에 꺼졌다.

정부가 BMW 화재사고에 대한 종합대책을 내놓은 지 하루 만에 차량 2대가 추가로 화재 전소되었다. 이날 전소된 BMW 차량 중 1대는 리콜대상이 아닌 것으로 전해져 현재 10만대인 리콜의 추가확대 가능성도 제기된다. 리콜 대상이 확대될 경우 현재 BMW가 지목한 화재 원인인 디젤 엔진에 장착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의 부품 불량 외에 다른 화재원인이 적발될 가능성도 높아 보인다.

올해 화재가 발생한 36대 중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이 9대(가솔린 차량 5대)로 늘어났다. 특히 BMW 730Ld 차량의 경우 리콜 대상차량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달 연쇄적으로 발생한 BMW의 차량화재와 유사한 상황을 보이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현재 BMW 730Ld 사고의 경우 기존 화재사고와 유사한 원인인지 다른 이유가 있는지 전문가들을 급파해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국토부는 또 지난해 11월 미국에서 히터 과열과 온도조절송풍기의 전선결함 등의 이유로 BMW가 두 차례 리콜을 시행했으나 국내에는 적용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추가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이날 화재로 전소한 2대를 포함해, 올해 들어 불에 탄 BMW 차량은 이달에만 8대, 총 36대로 늘었다.

한편 정부는 긴급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운행중지 명령 시점을 14일 이전으로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사진 경남경찰청 제공






 





 

 

정선우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정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