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남북, 오늘 철도 공동연구 조사단 2차 회의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08.09 10:45
  • 댓글 0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오른쪽)을 단장으로 한 우리측 공동연구조사단이 지난 7월 24일 오전 경의선 철도 북측 연결구간을 점검하기 위해 경기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CIQ)로 향하고 있다. 이들은 육로로 방북해 경의선 연결구간 중 북측 구간인 '개성역∼군사분계선(MDL)'에 대한 공동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 기자]  남북은 9일 철도 협력과 관련해 공동연구 조사단 2차 회의를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출입사무소에서 개최한다.

남북은 지난달 20일 감호역, 삼일포역, 금강산청년역 등 동해선 철도 연결구간에 대한 공동점검을, 24일에는 북측 사천강 교량, 판문역, 손하역, 개성역 등 경의선 연결구간에 대한 공동점검을 진행한 바 있다.

앞서 남북은 4·27 정상회담에서 남북 철도 연결과 북한 철도 현대화에 합의했고, 지난 6월 26일 철도협력분과회담에서 공동점검과 공동조사 등에 합의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달 24일 경의선 철도 연결구간 공동점검 후 진행한 1차 회의가 열린 뒤 약 2주만에 열리는 것이다.

남측에서는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을 대표로, 북측에서는 김창식 철도성 부국장을 대표로 각각 6명의 위원이 회의에 참가한다.

북측 대표단은 오전 9시경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출입사무소에 도착할 예정이다. 회의는 9시 30분쯤 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에서 남북은 이달 말부터 진행할 예정인 경의선·동해선 철도 현지 공동조사의 일정과 방식을 논의할 예정이다.

 

사진 뉴스1

김도형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