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폭염에 찾는 대표 여름과일, 수박 잘 고르는 법꼭지 마르지 않고 두드렸을 때 '통통' 청명한 소리 나야
  • 정현 기자
  • 승인 2018.08.07 13:06
  • 댓글 0


[오가닉라이프신문 정현기자] 수박 한 쪽은 약 100g. 따라서 하루에 수박 6쪽을 섭취하면 일일 권장량에 해당하는 대표적인 기능 성분(라이코펜, 시트룰린)을 섭취할 수 있다.

더운 여름의 대표 과일, 신선하고 잘 익은 수박 고르는 방법은?

신선한 수박은 맨 먼저 수박 꼭지를 보면 된다. 수박은 꼭지부터 수분이 마르므로 길이나 모양에 상관없이 꼭지의 상태로 신선도를 판단할 수 있다.

예전엔 T자 모양의 수박 꼭지로 신선도를 판단했지만, 2015년 이후 ?수박 꼭지 절단 유통 활성화 방안?(농림축산식품부)에 따라 요즘은 T자 모양 꼭지를 찾기 어려워졌다. 3cm 미만의 꼭지 없는 수박이 대부분이다.

둘째, 잘 익은 수박은 소리와 겉모양으로 구분할 수 있다. 살짝 두드렸을 때 ‘통통’ 청명한 소리가 나면 잘 익은 수박이고, 덜 익은 수박은 ‘깡깡’하는 금속음, 너무 익은 수박은 ‘퍽퍽’하는 둔탁한 소리가 난다.

손에 느껴지는 진동으로도 구분할 수 있다. 왼손에 수박을 올려놓고 오른손으로 수박의 중심 부분을 두드려본다. 이때 잘 익었다면 수박 아래쪽인 왼손에서도 진동이 잘 느껴진다. 진동이 잘 느껴지지 않는다면 너무 익었거나 병에 걸렸을 가능성이 있다.

또한 호피무늬 수박은 껍질에 윤기가 나며 검은 줄무늬가 고르고 진하게 형성돼 있어야 좋다. 줄기의 반대편에 있는 배꼽의 크기가 작은 것이 당도가 높다.

한편, 반으로 자른 수박의 과육에 나타나는 하트 모양 줄무늬는 수박씨가 맺히는 자리에 생기는 ‘태좌’라는 것으로, 지극히 정상적인 현상이며, 바이러스가 아니므로 꼭지가 신선하면 건강한 과육이라고 판단해도 된다.

자료 및 사진 농촌진흥청

정현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