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금융 경제
'내보험 찾아줌' 통해 내 숨은 보험금 찾는 법.. 지난 6개월 반 동안 474만명 이용
  • 백종국 기자
  • 승인 2018.08.02 07:33
  • 댓글 0
'내보험 찾아줌' 서비스 통해 6개월간 숨은 보험금 2조1426억 주인에게 돌아갔다.


[오가닉라이프신문 백종국기자] 금융위원회는 '내보험 찾아줌'을 통해 숨은 보험금 2조 1426억원이 주인에게 돌아갔다고 지난 1일 밝혔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내보험찾아줌'은 지난해 12월 문을 연 이후 6개월 반 동안 474만명이 내보험 찾아줌 서비스를 이용했다. 초기에 접속자 폭주로 사이트가 마비되기도 했다. 건수로는 187만건, 1인당 약 115만원 꼴이다.

중도보험금이 1조2947억원(142만3000건), 만기보험금 5501억원(12만3000건), 사망보험금 1189억원(1만1000건), 휴면보험금 1789억원(31만4000건) 등이다.

금융위는 "올해 1월까지 '내보험찾아줌' 서버를 증설하고 성능을 개선하면서 시스템은 전반적으로 안정적"이라며 "최근에도 일평균 1만명이 꾸준히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당국과 보험업계는 숨은보험금이 있는 모든 보험소비자에게 우편물, 문자메시지 등을 보내서 '내보험 찾아줌' 이용, 숨은보험금을 찾아가라고 안내했다. 숨은보험금 찾기 캠페인으로 '내보험 찾아줌' 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으나, 보험금 청구는 소비자가 직접 개별 보험사에 연락하고 서류를 제출해야 하는 점은 번거롭다는 지적이 많다.

일부 보험사는 숨은보험금을 온라인으로 청구하는 시스템을 갖추지 않고 있고, 보험사마다 온라인으로 청구할 수 있는 보험금 종류가 다르다. 숨은 보험금을 청구했는데 보험사가 불필요한 서류를 과도하게 요구한다는 소비자들의 불만도 나온다.

금융위원회는 '내보험 찾아줌'에서 보험금을 조회한 뒤 온라인으로 바로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연내에 개선할 계획이다. 금융위는 "온라인 보험금 청구 연계 서비스를 올해 12월까지 출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시스템 업그레이드와 안정성 테스트도 계속 추진한다"고 했다. '내보험 찾아줌'에서 숨은보험금을 조회한 뒤 각 보험사 온라인 청구 시스템으로 바로 접속하는 링크 기능을 신설할 예정이다.

한편 금융위는 보험금 청구 전에 유선으로 상담을 받고 싶은 소비자를 위해 보험사 측이 일정 기간 이내에 소비자에게 연락하도록 하는 콜백 서비스도 도입할 예정이다.

사진 금감원 제공

백종국 기자  magazineplus02@hanmail.net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자연에 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백종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 Back to Bottom